아마존, 영국에 AI 전문직 1000명 채용

- 영국 AI 인재 3명 중 1명 실리콘밸리...‘두뇌 유출 (Brain Drain)’ 심각

 

아마존이 영국 3개 지역 허브에 인공지능(AI), 드론, 클라우드 등 전문직 1000명 이상 고용에 나선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19일(현지시각) “아마존이 영국 맨체스터에 새로운 사무실을 열고 소프트웨어 개발 및 머신러닝 등 연구개발에 종사하는 최소 600명의 신입 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케임브리지와 에든버러에 있는 기존 개발센터를 확장해 각각 180명과 250명을 추가 고용한다. 

에든버러에서는 새로운 광고 기술과 개인 맞춤 쇼핑 추천 중심 기술을 개발하고, 케임브리지에서는 알렉사(Alexa)와 프라임 에어 드론(Prime Air drones), 클라우드 컴퓨팅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혁신에 주력할 예정이다.

더그 구르(Doug Gurr) 아마존 영국 지사장은 “이번 새로운 일자리 확대는 영국에서 새로운 실리콘밸리 일자리임과 동시에 영국과 장기적인 약속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2010년부터 영국에 93억 파운드(한화 약 13조7000억 원)를 투자해 17개 고객센터를 설립했다. 올해 말까지 아마존은 아마존 웹서비스 및 연구개발부에 6,500명 이상을 채용할 예정이다. 

리암 폭스(Liam Fox) 영국 재무장관은 "맨체스터, 에든버러, 케임브리지에서 고도로 숙련된 일자리를 만들기로 한 아마존의 결정은 영국에 대한 신뢰의 표시다"라고 말했다. 

아마존을 비롯해 페이스북과 구글은 최근 몇 년 동안 머신러닝 및 연구개발 등 영국의 재능을 활용하고자 하는 영국과 약속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예를 들어 구글은 2014년 AI 바둑 소프트웨어 ‘알파고’를 개발한 딥마인드(DeepMind)를 인수했다. 페이스북은 2018년 자연어처리 기술 업체 블룸즈버리 AI(Bloomsbury AI)를 사들였다.  

현재 영국은 AI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들이 있으며, 많은 연구원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진출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올해 초에 10억 파운드(한화 약 1조 4,684억 원) 규모의 거래를 성사시켰고, 무엇보다 이들 대학의 인공지능 개발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1700만 파운드(한화 약 250억 원)를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출처: wharton

한편, 지난달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 )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의 인재 영입 시도가 늘어나면서 영국은 소위 ‘두뇌 유출 (Brain Drain)’의 위험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임페리얼, UCL, 옥스퍼드 브룩스 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거나 연구직을 역임한 사람 150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머신러닝 및 인공 지능 전문가 중 3분의 1은 현재 실리콘밸리 기술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iT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