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요시 손, 트럼프 만나 미국에 500억달러 베팅

son

일본  소프트 뱅크(SoftBank) CEO 마사요시 손 (Masayoshi Son)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자미국에 500억 달러(약 58조)를 투자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6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트럼프 타워 로비에서 기자 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 트럼프는 마사요시 손에 대해 “진정으로 위대한 인물 중 한 명”이라고 소개했다.

손은 “소프트 뱅크는 미국에 500 억 달러를 투자하고 50,000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의 스타트업에 투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간 소프트뱅크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조성하는 펀드에서 투자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합의는 손이 트럼프가 앞으로 많은 규제를 완화시킬 것으로 보고, 오바마 행정부의 규제로 포기했던 미국 이동통신업체 추가 인수와 합병을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현지 언론들은 관련 부처가 아닌 개별 담판 형식의 합의로 트럼프의 업무 스타일에 우려를 나타냈다. 

소프트 뱅크는 미국 이동통신 3위 업체 스프린트(Sprint)의 대주주다. 2013년 소프트뱅크가 스프린트를 인수 이후 사업 부진이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손의 트럼프의 만남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