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화면 ‘갤럭시 노트5’.‘갤럭시 S6 엣지+’ 공개

SAMSUNG CSC

삼성전자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를 공개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를 한국과 미국에서 함께 선보인다. 
  
삼성전자 IM부문 신종균 대표는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소개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의 본격적인 확산을 알리는 제품”이라며 “삼성전자의 용감하고 진취적인 도전 정신이 담긴 이번 두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노트5’는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으로 초슬림 베젤과 후면 곡면 디자인으로 한 손에 착 감기는 인체 공학적인 설계와 5세대 S펜을 탑재했다. 

unpack_g_10
▲갤럭시 S6 엣지+(왼쪽)과 갤럭시 노트5(오른쪽)

  
또한 ‘갤럭시 노트5’에서 S펜을 이용해 PDF 파일 위에 직접 필기하고 바로 PDF로 저장할 수 있으며, ‘스크롤 캡처’ 기능을 통해 HTML 문서나 긴 이미지도 한 번에 캡처하고 메모할 수도 있다. 
    
‘갤럭시 S6 엣지+’는 듀얼 엣지의 5.7형 쿼드 HD(2,560×1,44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전작보다 더욱 얇아진 2.0mm의 초슬림 베젤과 디스플레이에 즐겨 찾는 애플리케이션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주는 ‘앱스 엣지’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자주 연락하는 사람들에게 엣지 디스플레이에서 간편하게 전화, 문자, 이메일 등을 보낼 수 있었던 ‘피플 엣지’ 기능에 손글씨, 사진, 노크 등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감성 기능도 추가했다.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1,600만 고화소 후면 카메라는 여러 편의 영상을 하나의 화면에 합치는 ‘동영상 콜라주’ 등 동영상과 사진에 다양한 효과를 주고 편집하는 기능과 자신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는 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친구나 자신이 지정한 지인들에게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라이브 방송’ 기능이 추가됐다.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고속 유무선 충전 기능을 내장, 전 세계에서 대부분 사용되는 무선 충전방식인 WPC(Wireless Power Consortium)와 PMA(Power Matters Alliance) 인증을 모두 지원한다. 

20542300805_42b647ffa5_c  
‘갤럭시 노트5’와 ‘ 갤럭시 S6 엣지+’는 스마트 기기간 연결을 자유롭게 해주는 ‘사이드싱크’ 기능과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를 지원한다. 
  
‘삼성 페이’는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 지문 인증, 일회성 토큰 등으로 보호되어 안전성을 제공하며,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방식과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화이트 펄, 블랙 사파이어,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32GB와 64GB 2가지 메모리 용량으로 선보이는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는 8월 중순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다수의 누리꾼들은 “갤럭시 노트4의 장점인 배터리 교체와 마이크로SD카드를 이용한 용량 확장을 없애버려 안타깝다”며 아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삼성이 이번 ‘갤럭시 노트5’와 ‘갤럭시 S6 엣지+’ 공개 장소를 베를린에서 뉴욕으로 바꾸고 시기도 지난해 보다 한 달 정도 앞당긴 이유로 9월 중순에 선보일 애플 아이폰 6 후속 모델에 앞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스마트폰 시장의 큰 흐름으로 스마트폰이 상향 평준화 되어 소비자의 가격 저항과 샤오미, 화웨이 등 중국 업체의 맹추격을 따돌리고 삼성전자의 새로운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