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페이’, 한국 8월 20일 · 미국 9월 28일 출시

언팩

삼성전자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의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한 삼성 갤럭시 언팩에서 ‘삼성 페이’를 한국에서 8월 20일, 미국에서 9월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 페이’는 신용카드를 카드 결제기에 긁어 결제하는 대신 스마트폰에서 카드 결제기로 암호화된 결제 정보를 전달하는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마그네틱 보안 전송) 방식과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무선통신) 방식을 지원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이다. 
  
삼성전자는 한국에서 7월부터 일부 카드사와 함께 ‘삼성 페이’ 시범 서비스를 실시해 왔으며, 8월 20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25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해 약 한 달간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을 계획이다. 
  
‘삼성 페이’는 갤럭시 S6 엣지+와 갤럭시 노트5에 기본 탑재되며, 4월 출시된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도 국내에서 20일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제공된다. 
  
삼성전자 IM부문 신종균 대표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 중 최대의 범용성을 갖춘 삼성 페이가 지갑이 필요 없는 라이프 스타일에 더 가까워질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진보된 기술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간편하고 안전한 모바일 결제 솔루션의 새로운 표준을 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페이
▲’삼성 페이’를 통해 갤럭시 S6 엣지+로 결제하고 있다

‘삼성 페이’는 대부분의 카드 결제기에서 이용할 수 있는 범용성이 특징이다. 독점 제휴나 고가의 신규 장비 없이도 소규모 자영업 매장부터 대형 백화점까지 대부분의 매장에서 ‘삼성 페이’로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결제를 할 수 있다. 
  
‘삼성 페이’는 지갑을 꺼내는 동작 대신 이미 손에 들고 있는 스마트폰으로 결제함으로써 더욱 빠르고 간편하게 지불할 수 있게 해준다. 소비자는 스마트폰 화면을 손가락으로 쓸어 올리는 동작만으로 ‘삼성 페이’를 실행한 후 지문으로 인증하고 스마트폰 뒷면을 카드 리더기에 가까이 대면 결제할 수 있다. 
  
‘삼성 페이’의 안전성과 개인정보 보호는 결제 시 실제 카드번호 대신 별도의 가상 카드번호인 토큰을 이용해 결제 정보를 보호하며, 사용자 지문이나 비밀번호 인증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카드번호 등 개인 결제 정보를 볼 수 없다. 
  
또한, 삼성전자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가 실시간으로 해킹 위협을 감시하고 거래 정보 보호를 강화하며, 기기를 분실한 경우 ‘디바이스 위치 찾기(Find My Mobile)’ 서비스를 통해 기기 위치 탐색, 잠금, 정보 삭제가 가능하다. 
  
‘삼성 페이’는 관련 업계와의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 미국 출시를 위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디스커버리, 마스터카드, 비자와 같은 주요 카드사와 뱅크 오브 아메리카, 체이스, US뱅크 등 현지 주요 은행들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삼성카드, 신한카드, 국민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NH농협카드, BC카드, 하나카드, 우리카드, 씨티카드 등 모든 국내 카드사와 제휴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 

1 COMMENT

  1. […] 페이’로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결제를 할 수 있다. ‘삼성 페이’는 지갑을 꺼내는 동작 대신 이미 손에 들고… BC카드, 하나카드, 우리카드, 씨티카드 등 모든 국내 카드사와 제휴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kangmin@itnews.or.kr] 전문보기: ‘삼성 페이’, 한국 8월 20일 · 미국 9월 28일 출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