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컨소시엄, 다음카카오・한투・KB국민은행 구성

그림1

한국투자금융지주와 다음카카오로 구성된 ‘카카오뱅크(가칭)’ 컨소시엄에 KB국민은행이 합류해 인터넷 전문은행 신설 작업에 착수, 9월말 예비인가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총자산 기준 국내 1위 은행 KB국민은행과 4년 연속 업계 1위의 손익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투자금융지주, ‘국민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국내 모바일 플랫폼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잡은 다음카카오가 손을 잡으며 거대 컨소시엄이 탄생한 것이다.
 
카카오뱅크 컨소시엄 측은 “기존 인터넷 뱅킹 수준의 단편적 은행 서비스에서 탈피한 혁신적인 모바일뱅크 모델을 공동으로 설계한다”며,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다양한 핀테크 업체들과 연대해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장소/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뱅크 컨소시엄은 빠른 시일 내에 네트워크 사업자 및 ICT 기업 등 다양한 핀테크 기술 관련 회사를 추가로 선정해 컨소시엄을 최종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컨소시엄 관계자는 “KB국민은행, 한국투자금융지주, 다음카카오의 결합으로 새로운 금융혁신을 주도할 인터넷 전문은행의 기반이 마련되었다”며, “구체적인 사업모델 개발, 추가 파트너사 검토 등 1차 예비인가 신청을 위한 작업에 바로 착수해 완성도 높고, 확실히 차별화 된 ‘모바일뱅크’ 모델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