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광대역 LTE-A’ 경쟁 본격화

[이강민 기자] 국내 통신사들의 속도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SK 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앞두고 이동통신3사의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먼저 SK 텔레콤은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SK-T타워에서 간담회를 갖고, 스마트폰 출시를 포함한 LTE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상용화 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상용화 한 3배 빠른 광대역 LTE-A’는 기존 LTE-A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신기술이다. SK텔레콤은 1.8GHz 대역의 20MHz 폭 광대역 LTE주파수와 800MHz 대역의 10MHz LTE주파수를 묶는 캐리어 어그리게이션(Carrier Aggregation, CA) 기술을 적용해 기존 LTE-A 기술을 혁신했다.

SK텔레콤은 이번 광대역 LTE-A’ 세계 최초 상용화로 5G 이동통신의 핵심인 주파수 묶음 기술과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의 진화를 촉진함으로써, ‘ICT노믹스에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게 됐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ICT노믹스ICT가 삶의 전반에서 혁명적 변화를 촉발하는 새로운 형태의 경제로, 지난 5월 하성민 사장이 미래 30년 화두로 제시한 ICT 발전방향이다.

광대역 LTE-A’는 최대 225Mbps 속도를 구현한다. 이는 기존 LTE보다 3, 3G 보다는 15배 빠른 속도이며, 최고 속도 기준으로 1GB 용량의 영화 한편을 37초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의 LTE 고객 월 평균 데이터 이용량은 약 2GB, 이를 모두 다운로드에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기존 LTE 이용 고객 대비 226, 3G 이용 고객 대비 1718초의 다운로드 완료 대기 시간을 매달 절약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넓은 광대역 LTE-A’ 서비스 지역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71일부터 이동통신 3사 중 전국망 수준의 넓은 지역에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이후에도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커버리지 격차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갤럭시S5광대역LTE-A출시(2)

KT3월부터 서울, 수도권 및 전국 광역시까지 광대역 LTE-A 상용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71일부터 전국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번 삼성 갤럭시S5 광대역 LTE-A’ 단말기 출시를 시작으로 최대 225Mbps 속도의 3배 빠른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준지하고 있다. 현재 서울, 수도권, 광역시 외 시·군 지역 등에서는 미래부의 광대역 LTE(1.8GHz) 주파수 할당조건에 따라 71일부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 타사에서 동일 지역에 서비스 할 경우 바로 개시할 수 있다.

한편, ‘갤럭시S5 광대역 LTE-A’는 갤럭시S5에 사용된 방수, 방진 및 지문인식 등의 기능 뿐만 아니라, 새롭게 WQHD 디스플레이를 도입해 HD 대비 4배 이상의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블랙, 화이트, 블루, 골드, 핑크 색상으로 출시되며 스페셜에디션 이외의 단말은 6월 말부터 구입할 수 있다.

 

갤럭시S5광대역LTE-A핑크

 갤럭시 S5 광대역 LTE-A

 

LG유플러스 또한 LTE보다 3배 빠른 광대역 LTE-A 전국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BI(Brand Identity)를 확정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

이번에 공개한 LG유플러스의 광대역 LTE-A BI‘U+Lte8 X3(엑스쓰리)’로 이는 80MHz폭의 가장 넓은 LTE 주파수를 바탕으로 3배 빠른 광대역 LTE-A 서비스도 가장 좋은 품질로 제공하겠다는 뜻을 형상화한 것이다.

이에 따라 갤럭시S5 광대역 LTE-A’ 출시와 함께 현재 광대역 LTE 서비스 제공 지역인 서울 및 수도권과 광역시의 LG유플러스 고객들은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오는 71일부터는 광대역 LTE 전국 서비스가 개시됨에 따라 전국에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의 광대역 LTE-A는 세계 최고 수준의 800MHz LTE 전국망과 2.6GHz 광대역 LTE 전국망을 묶어 최대 225M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차세대 LTE 서비스로, 1GB 고화질 영화 한편을 36초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광대역 LTE-A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빠른 전송속도를 바탕으로 한 비디오형 서비스가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자사의 대표적 비디오형 서비스인 모바일TV ‘U+HDTV’의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는 등 최근 비디오형 서비스 강화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