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없이 머신러닝 이용하는 구글 ‘티처블 머신’

구글이 인공지능이나 머신 러닝에 대한 사전 지식과 코딩 능력이 없어도, 누구나 머신러닝을 이용할 수 있는 업그레이드 된 플랫폼 '티처블 머신(Teachable Machine) 2.0'을 공식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구글 '티처블 머신(Teachable Machine)‘은 PC용 웹캠과 브라우저만 있으면 누구나 머신러닝을 이용할 수 있다.

▲구글 티처블 머신(Teachable Machine)은 PC용 웹캠과 브라우저만 있으면 누구나 머신러닝을 이용할 수 있다. [출처: 구글]

브라우저에서 웹캠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인식하고 학습해 이미지의 데이터 패턴을 인식하고, 인식한 이미지를 해당하는 카테고리에 할당하는 방법으로 머신러닝 학습을 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한 티처블 머신 2.0은 이미지뿐만 아니라, 소리와 자세(poses) 인식 학습기능이 추가됐다.

웹 기반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별도로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웹 브라우저를 통해 해당 페이지에 접속한 후 이미지, 오디오, 포즈(Pose) 3가지 프로젝트에서 원하는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구글 티처블 머신(Teachable Machine)은 PC용 웹캠과 브라우저만 있으면 누구나 머신러닝을 이용할 수 있다. [출처: 구글]

사용 방법은 3단계로 간단하다. 첫 번째 먼저 모델을 만들 각 클래스들의 자료를 수집한다. 웹캠을 통해서 여러 개의 데이터를 바로 모을 수 있으며 기존에 있던 파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또 웹캠에서 파일 또는 눈에 띄는 포즈를 사용해 신체 위치를 분류하는 모델을 학습할 수 있다. 물론 짧은소리 샘플을 녹음해 오디오 파일로도 학습이 가능하다.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이미지, 오디오, 포즈 등 3가지 종류를 골라서 자기만의 프로젝트를 만들 수 있다. 

두 번째 ‘트레인 모델(Train model)’ 버튼을 눌러서 학습을 진행한다. 이때 에포크(Epochs)와 배취 사이즈(Batch Size), 러닝 레이트(Learning Rate) 또한 임의로 설정할 수 있다. 에포크는 학습의 반복수, 배치 사이즈는 반복 시 사용될 데이터 개수, 러닝 레이트는 학습률로 0.001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엑스포트(Export)를 통해 모델을 다운로드해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프리뷰(Preview)를 통해서도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생성한 모델은 구글 머신 러닝 오픈 소스 라이브러리인 ‘텐서플로(Tensorflow.js)’에 의해 구동된다. 추출된 모델은 자신의 애플리케이션, 웹사이트 등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프로젝트를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해 두고 학습이나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샘플 수집, 학습, 파일 내보기에 대한 동영상 가이드와 FAQ 등을 웹 페이지 메뉴에서 제공한다.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