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서 목화씨 싹 틔운 창어 4호

영화 '마션' 속 마이크로 생태계처럼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에 실려간 목화씨가 달에서 싹을 틔우는데 성공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5일, 중국국가항천국(CNSA)이 인류 최초로 달 뒤편에 착륙한 우주탐사선 '창어(嫦娥) 4호'가 섭씨 100도와 영하 100도를 오가는 달의 환경에도 불구하고 특수 용기 안에서 식물과 나방을 키워내는 실험에 착수했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 밀폐용기 안에서 목화가 자라고 있다. [신화통신 화면 캡처]

100일간 진행될 예정인 이 실험에서 중국은 높이 18㎝, 지름 16㎝의 원통형 알루미늄 합금 용기 안에서 토마토와 샐러드용 갓류 식물인 크레스를 키워낼 계획이다.

크레스가 뿌리를 내린 뒤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동안에 용기 속 누에 알은 부화과정을 거쳐 나방으로 성장하게 된다. 누에는 토마토와 크레스가 배출하는 산소를 소비하게 되며, 대신 식물이 필요로 하는 이산화탄소와 거름으로 쓰일 배설물을 공급한다.

이 실험이 성공할 경우 맷 데이먼이 주연한 영화 '마션'에서 묘사된 자급자족형 생태순환 구조가 현실화 되는 셈이다.

중국 우주개발을 총괄하는 중국국가항천국은 '달 표면의 마이크로 생태계 순환'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과정을 영상으로 중계해 지구에서도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밀폐 용기의 무게는 3㎏에 불과하지만, 제작에 1천만 위안(약 17억원)의 예산이 들어갔다. 내부에 설치된 카메라 가격만 60만 위안(약 1억원)에 달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2016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지니아의 꽃을 피우는 데 성공했지만, 인류가 달이나 다른 행성에서 식물을 키워낸 사례는 지금까지 없었다.

이 실험을 총괄하는 중국 과학자 셰겅신(谢更新)은 "이번 실험이 성공한다면 인간이 우주에서 살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낮 온도가 100℃를 넘고 밤 온도는 -100℃ 이하로 떨어지는 달 표면에서 식물을 재배하는데는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전망이다. 태양에서 오는 방사선과 지구의 16% 밖에 안되는 중력의 차이도 극복해야 한다.

셰겅신이 이끄는 연구팀은 밀폐 용기 내 온도를 1∼30℃로 유지하고, 태양광 외에 물과 영양분을 공급해 이들 식물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iT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