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세계 첫 상용 양자컴퓨터 ‘Q 시스템 원’ 공개

- 4세대 20큐비트 양자컴퓨터...올해 뉴욕에 IBM Q 퀀텀 연산 센터 오픈

 

IBM이 CES 2019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를 목적으로 한 양자 컴퓨팅 시스템인 ‘IBM Q 시스템 원(IBM Q System One)’을 선보였다.

또한 올해 안에 IBM Q 퀀텀 연산 센터를 미국 뉴욕주 포킵시에 연다고 밝혔다. 이는 연구소 외부에서 단독 동작이 가능한 최초 범용 양자 컴퓨터다.

IBM은 2017년에 17큐비트(Qubit, Quantum Bit) 프로세서 프로토타입을 공개하고, 이번에는 4세대 20큐비트 프로세서를 사용해서 Q 시스템 원을 개발해 공개했다. 

▲세계 최초 상용 양자컴퓨터 IBM Q 시스템 원(IBM Q System One) [IBM제공]

Q 시스템 원은 자동 보정되도록 설계된 퀀텀 하드웨어와 극저온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두께 13mm의 붕규산 유리 케이스와 알루미늄/스틸 프레임을 갖췄다. 또 많은 큐비트를 제어하는 고정밀 부품을 탑재했으며, 시스템 중단 없이 업그레이드 가능한 펌웨어 기능 등을 갖췄다.

특히 시스템의 디자인은 유리로 둘러싸인 밀폐된 환경으로 되어있다. 영국의 산업 디자인 스튜디오 맵프로젝트오피스(Map Project Office)와 유니버설디자인스튜디오(Universal Design Studio)와 협력해 개발됐다.

세계 최초 양자 연산 센터는 ‘IBM Q 네트워크(IBM Q Network)’ 멤버들이 상용화 목적으로 고성능의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IBM Q 네트워크는 포춘 500대 기업과 연구기관, 스타트업 등이 IBM과 협력해 세계 최초로 양자 컴퓨팅 분야를 발전시키고 비즈니스와 과학 분야에서 실질적 응용을 연구하는 글로벌 커뮤니티다. 

한편, IBM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ExxonMobil)이 에너지 그룹 최초로 IBM Q 네트워크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IBM은 전 세계 여러 지역의 기상 상황을 가장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IBM 글로벌 고해상 기상예측시스템(GRAF, IBM Global High-Resolution Atmospheric Forecasting System)을 발표했다. 

IBM이 인수한 기상정보업체 웨더컴퍼니(Weather Company)는 AI 기반 최신 기상 예측 모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현재 미국, 유럽 등 일부 선진국에 국한된 예측 정보에서 나아가, 아프리카 등 국지적으로 발생하는 작은 규모의 날씨 변화까지 예측할 수 있다. 

크라우드 소싱(crowdsource) 기반 모델인 GRAF는 전 세계에서 사용되는 휴대폰 또는 항공기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기압 측정값을 얻는 등, 아직까지 사용되지 않는 딥 데이터를 통해 정보를 수집한다. 이렇게 수집한 기상 데이터는 IBM 파워9(POWER9) 서버 기반 슈퍼컴퓨터를 통해 분석된다. 

이를 통해 기존 10~15㎞ 거리 기준으로 예측값을 제공했던 이전 모델에 대비, 3배 이상 개선된 3㎞ 미만의 해상도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6~12시간마다 정보를 업데이트 됐던 것과는 달리, 매 시간 새로운 데이터를 갱신함으로써 항공, 농업 등 여러 분야에서 날씨 변화 대처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알뷘드 크리쉬나(Arvind Krishna)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수석 부사장은 “‘IBM Q 시스템 원은 양자 컴퓨팅의 상업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진보다”며, “이 새로운 시스템은 비즈니스 및 과학을 위한 실용적인 양자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실 벽을 넘은 양자 컴퓨팅이다”고 말했다.

iT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