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 발사 성공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정상적으로 발사되면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 성공에 한 발짝 다가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정보를 분석한 결과 비행 상황에서 75t급 엔진의 작동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 4시에 발사한 시험발사체는 151초간 연소되면서 목표치인 140초를 안정적으로 넘겼다.

연소 시간은 곧 성능을 의미한다. 이날 발사한 시험발사체는 2021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하는 75t급 액체엔진으로, 발사체의 핵심기술이자 개발 난도가 가장 높다고 평가된다. 이번 결과로 누리호 엔진은 정상 추진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이날 검증된 75t급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해 300t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t급 2단, 7t급 3단을 개발해 조립하는 과정을 거치면 2021년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험발사체는 엔진 연소 종료 후에도 관성 비행으로 발사 후 319초께 최대 고도인 209㎞에 도달했고, 나로우주센터에서 429㎞ 떨어진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 낙하했다.

이 시험발사체는 지난달 25일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당시 추진제 가압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돼 일정이 연기됐다.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서 내년에는 1단부와 3단부 성능 검증이 이뤄질 전망이다. 또 누리호용 제2발사대 구축을 위한 신규 발사대 시스템도 나로우주센터에 구축된다. 2020년에는 누리호 비행모델 1호기를 제작하고 1단 클러스터링 기술 시험평가를 시행할 예정이다.

iT뉴스 / 민두기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