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스피커 ‘구글 홈/미니’ 18일 국내 출시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AI 스피커 ‘구글 홈(Google Home)’과 ‘구글 홈 미니(Google Home Mini)’이 오는 18일 국내 출시한다. 

구글코리아는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11일부터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하며 오는 18일 정식 출시된다고 밝혔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 스피커로, “오케이 구글” 혹은 “헤이 구글" 한 마디면 사용자가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 음성으로 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으며,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고, 캘린더를 확인하거나 리마인더를 설정하는 등 하루 일정을 쉽게 관리할 수도 있다. 

또한,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하여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구글 홈은 한국어 외에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특히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중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할 예정이다. 

‘다중언어’ 모드를 활용하면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 혹은 평소에는 한국어로 사용하면서 구글 홈을 언어 학습에 활용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안에 있는 모든 구글 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 가족 구성원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스마트홈 경험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각각 14만5,000원, 5만9,900원(부가세 포함)으로, 11일부터 구글 스토어(store.google.com), 하이마트, 옥션, SSG.COM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배송은 18일(화) 시작된다. 정식 출시일인 18일부터는 일렉트로마트, 이마트, 지마켓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IT뉴스 / 이강민 기자  kang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