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이란 연계 의심 58개 계정 삭제

미국 중간선거 앞두고 가짜 계정과 전쟁

구글이 유튜브 등에서 이란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58개 계정을 삭제했다고 23일(현지시각) CNBC,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구글은 가짜 정보를 퍼뜨리는 계정의 삭제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이번 주초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이란, 러시아와 관련된 게시물과 계정 수백 개를 삭제 또는 폐쇄한 데 이어 미국 내 미국 내 주요 소셜미디어에서 그릇된 정보를 유포하는 의심 계정에 대한 대대적 추적 작업의 일환이다.  

구글은 이란 이슬람 공화국 방송(IRIB)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39개 영문 유튜브 채널, 6개 블로거 계정, 13개 구글 플러스 계정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삭제된 유튜브 채널의 경우 미국에서 관련 영상 조회 수가 1만3466회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켄트 워커 구글 해외 담당 부사장은 “최근 몇 개월간 정치 캠페인, 언론인, 활동가, 학계 관계자 등을 타깃으로 하는 전 세계에서 이뤄진 여러 이상 시도와 행동을 탐지하고 방어했다”고 강조했다.

워커는 "이란의 방해가 구글 계정에서는 2017년 1월부터 시작된 것 같다"면서 "그런 작업이 IRIB 활동의 하나로 수행됐다"고 덧붙였다.

IT뉴스 / 이새잎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