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이용자 신뢰도 평가 시행…허위 신고 줄일까

이용자 신뢰도를 0부터 1까지 점수 매겨

페이스북이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이용자 신뢰도를 평가한다. 

21일(현지시각) 테사 라이언스(Tessa Lyons) 페이스북 허위정보 대응 책임자는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가짜뉴스와 싸우는 노력의 하나로 페이스북 이용자 신뢰도 평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2015년부터 이용자들에게 허위라고 생각하는 게시물과 성인, 폭력적 게시물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일부 이용자들은 특정 게시물에 문제가 있다고 허위 신고하기 시작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후속 조치로 이용자 신뢰도 평가 시스템이 개발됐다. 이번에 도입되는 시스템은 이용자 신뢰도를 0부터 1까지의 숫자로 매긴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용자의 '평판' 점수를 매기는 것은 아니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무분별한 신고를 막기 위한 대응”이라며 “시스템은 거짓 정보를 판단하는 일에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새로 도입될 시스템이 페이스북 고객들에게 신고된 게시물의 사실 여부를 효율적으로 판단하는 일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새 시스템이 어떻게 적용될지 불투명해 일부 전문가들은 우려를 제기했다.

IT뉴스 / 이새잎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