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출시 3년…6대륙 24개국 서비스 확대

전세계 2천여개 파트너와 협약, 아프리카까지 진출

삼성전자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아프리카에 진출했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출시 3주년을 맞아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삼성페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삼성페이는 전세계 6대륙 24개 국가 및 시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글로벌 결제 건수 13억을 돌파했다.

삼성페이는 전 시장에서 오프라인 결제를 지원하며 온라인 결제는 호주, 브라질, 스위스 등 15개 지역에서, 교통카드는 중국, 홍콩, 싱가포르 등 5개 지역에서, 멤버십 카드는 캐나다, 프랑스, 멕시코 등 20개 지역에서 지원된다.

삼성페이는 현지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각 시장의 소비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혜택들을 제공하며 모바일 결제 서비스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각 지역에 특화된 서비스로는, 홍콩에서 교통카드 업체인 옥토퍼스사와 협약을 맺고 교통카드뿐 아니라 상점에서 삼성페이로 결제할 수 있게 했고, 브라질에서는 혜택 카드업체인 티켓사와 협약해 기업, 기관용 복지카드로 상점, 극장, 슈퍼 등에서 결제할 수 있다.

또한 삼성페이는 현지 결제 서비스들과의 협업을 통해 각 지역에서 인기 있는 모바일 결제 플랫폼과 통합해 해당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삼성페이에서 바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또 미국 페이팔·체이스페이, 한국 페이코, 중국 알리페이·위챗페이 등 현지 결제 서비스와의 협업을 통해 인기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삼성페이에서 바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삼성페이는 삼성 리워즈 포인트로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빅스비와 연계하는 등 각 지역의 소비자들이 원하는 결제 플랫폼으로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삼성 뉴스룸 제공

IT뉴스 / 민두기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