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율주행차량, 이달 중 일반도로 시험 운행 실시 예정

네이버(Naver)가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빠르면 이달 중 국내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량 시범 운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완성차 제조업체가 아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자율주행차량 시범 운행을 실시하는 것은 네이버가 처음이다. 

현재 국토교통부로 부터 임시 운행 허가증을 받고 시험주행을 하고 있는 기업과 연구소는 현대·기아차와 서울대 등이 개발한 자율주행차 10여대다. 

네이버는 13일, “최근 국토부 자율주행차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 일반도로 임시 운행 허가증 발급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자회사인 '네이버랩스' 법인 설립 절차가 끝나는 대로 발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자율주행차 기술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 기기준으로 3단계(Level 3)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로 운전자의 핸들 조작 없이 전후방 센서와 카메라 등을 활용해 운행이 가능한 수준으로 분석된다. 

한편, 미국의 경우 자율주행 기술 개발은 구글 등 IT기업과 완성차 업체들이 협력하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 기업들은 개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는 아직 기술의 완성도가 한창 떨어져 있다는 방증으로 분석된다.  

인공지능(AI)과 로봇 분야에 대해 대대적인 투자를 실시할 예정인 네이버의 자율주행차량 시범 운행이 향후 국내 자율주행 시장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가 된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