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산하기관 5개 중 2개 웹사이트 정보검색 차단

hhh

취업 등과 관련해 많은 국민들이 자주 방문하는 고용노동부 산하 준정부기관 웹사이트의 40%가 정보 검색을 부분 차단해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국민들의 정확한 정보 접근에 불편을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공공기관) 5개 중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등 2개 기관(40%) 웹사이트가 검색엔진의 정보검색을 차단(부분 차단)하여 웹 개방성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승강기안전기술원 등 3개 공공기관(60%)은 정보 검색을 차단하지 않고 전체 허용하여 웹 개방성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웹 개방성 평가기관인 웹발전연구소(www.smartebiz.kr)와 국내에서 유일하게 웹 개방성을 연구·교육하고 있는 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IT융합비즈니스전공 및 웹 개방성 인증기관인 한국ICT인증위원회(KIAC)가 공동으로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실시한 검색엔진 배제선언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대상 기관 웹사이트의 메인 도메인을 대상으로 웹 개방성 5개 항목 중 가장 기본이 되는 검색엔진 차단 여부 한 가지 항목을 평가했다.

web
▲ 고용노동부 산하 5개 준정부기관 웹사이트의 웹 개방성(검색엔진 배제선언) 평가 결과
 
이번 평가를 총괄한 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IT융합비즈니스전공 주임교수 겸 웹발전연구소 대표인 문형남 교수는 “웹사이트에 정보를 공개해놓고 검색엔진의 접근을 차단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고, 정보가 많은 웹사이트를 무용지물로 만드는 것이다. 검색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검색엔진 배제선언을 통해 검색을 완전 차단 또는 부분 차단한 것은 대부분 검색엔진 차단의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개인정보보호나 보안에 도움이 되는 줄로 잘못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공공기관이 검색엔진의 접근을 차단하는 것은 국민의 정보 접근을 차단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주요 고객인 국민들을 공개된 정보에 빠르고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여러 번 시행착오를 겪고 나서야 접근하게 하는 것은 하루빨리 개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평가는 웹개방성지수(WOI) 평가 5개 항목 중 가장 기본이 되는 ‘검색엔진 배제선언’ 한 가지 항목만을 메인 주소(URL)만 평가했다. 좀 더 세부적이고 정확한 웹 개방성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검색엔진 접근차단, 특정페이지 접근차단, 페이지별 정보수집거부, 페이지별 URL차단 총 5가지의 웹발전연구소가 개발한 WOI 3.5 지수를 활용한 정밀한 평가가 시행되어야 한다. 

웹발전연구소는 2000년에 설립되어 17년간 웹 사이트 평가와 컨설팅을 통해 우리나라 전자정부 발전에 기여하였다. 2011년부터는 6년간 금융 앱 평가를 통해 국내 스마트 금융과 핀테크 발전에 기여해왔다. 또한 모바일 웹 접근성, 모바일 앱 접근성, 웹 개방성 등을 수시로 평가 발표하여 행정 및 공공기관의 웹/앱 접근성과 웹 개방성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한편, 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IT융합비즈니스전공은 자체 개발해 보유하고 있는 2건의 특허를 활용해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웹 개방성과 앱 평가 등을 전문적으로 교육하고 있으며,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유망한 IT융합비즈니스 분야를 교육하고 있다. 이 대학원은 오는 3월에 입학할 남녀 신입생을 이 달 11일부터 17일까지 원서 접수한다(온라인: http://gss.sookmyung.ac.kr/)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