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시가 총액 327조원, 삼성전자 1.5배… ‘종합 메신저 플랫폼’ 안착

최근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페이스북의 주가가 23일(현지시간) 사상 최고로 올라 시가총액이 2879억 달러(약 327조 원)에 이르렀다. 이는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1.55배다.

페이스북 주가가 100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뉴욕 나스닥에서 전날 거래일보다 2.53% 오른 102.19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다.

이는 페이스북이 추진하고 있는 메신저플랫폼 전략이 들어맞아 주가가 상승 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역대 최저 주가는 2012년 9월의 17.73달러였다. 페이스북은 오는 11월 4일에 실적을 발표한다.

한편 페이스북은 최근 검색기능을 대폭 강화하며 구글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 외신들은 “페이스북이 자사 페이지에 올려진 2조건이 넘는 ‘전체 공개’ 포스트에 대한 색인 작업을 마쳤다”며 또한 “검색기능이 게시물과 뉴스 영역까지 확대한다”고 보도했다.

차원용 아스팩미래기술경영연구소 소장 겸 국가과학기술심의회 ICT융합전문위원은 “페이스북이 단순 메신저에서 '종합 메신저 플랫폼' 진화 계획인 페이스북 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전략이 맞아 떨어진 것”이라며 “그동안 페이스북의 5년간 공유 대상을 보면 Text Sharing에서 Photos로 그리고 Videos로 진화 했고 이번에 발표한 AR/VR로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그간 인수한 회사들인 Instagram(사진 공유 앱), Oculus Rift(가상현실 헤드셋 제조업체), Whatsapp(모바일 메신저), Thefind(쇼핑몰 검색엔진), LiveRail(동영상 광고 마켓), Wit.AI(음성인식 벤처기업), QuickFire(동영상 스트리밍 기술업체), Parse(IoT) 등을 핵심 도메인의 가치를 확장하는 매칭전략으로, Fintech-Commerce-AR/VR-IoT 등으로 융합 확장하면서, 필요한 앱들을 Open Innovation으로 개발자들을 끌어들여 에코시스템베이스의 메신저 플랫폼을 구축해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페이스북 '종합 메신저 플랫폼'은 ▲ 최근 발표된 ‘검색기능’과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 내년 하반기부터 유텔샛(Eutelsat)의 AMOS-6 위성을 통해 무선 인터넷을 공급하고, 무인항공기를 띄우는 프로젝트 아퀼라(Aquila) 등 인터넷닷오알지(Internet.org)를 비롯해, ▲ 메신저를 통해 사용자는 쇼핑몰 홈페이지에 접속하지 않아도 페이스북 메신저 내에서 채팅 형태로 쇼핑몰 배송 안내를 직접 받을 수 있고 반품 신청 접수도 바로 할 수 있는 ‘커머스(Commerce) 플랫폼’, ▲ 쉽게 Oculus Rift의 앱을 이용해 AR/VR를 만들어 페이스북에서 공유할 수 있는 3D(360도)의 동영상 ‘구형(spheral) 비디오’가 있다.

또, ▲ 페이스북이 인수한 Parse.com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앱 개발 플랫폼인 ‘파스(Parse)’는 3rd Party 40,000여 개발자들이 스마트홈, 스마트카 등 IoT 앱을 개발하고 있어 Parse Push Notification이라는 툴을 이용해 각종 디바이스를 연결하는 ‘사물 인터넷(IoT) 플랫폼’, ▲ 메신저 앱 안에서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한 '메신저 플랫폼', ▲ 신용카드 소멸을 예고하는 체크카드 베이스의 무료 수수료 ‘페이스북 Pay’는 송금 서비스가 페이스북 메신저의 사진 전송 기능과 비슷한 방식으로 서비스 비용이 낮은 체크카드만 사용해 개인ID 번호를 만들면 은행 계좌와의 연결은 필요 없어 그 파급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앞으로 페이스북의 '종합 메신저 플랫폼'은 삼성전자는 물론이고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을 위협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