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더 타고 더 뛰고 더 쓴다

[임정호 기자] 국가통계 자료에 따르면 주민등록 신고를 기준으로 올해 720~39세 남녀 인구수 차이는 약 49만명으로 남성이 더 많다. 하지만, 현실에선 전통적으로 남성의 영역이라고 생각되었던 분야에서마저 여성들이 선전하는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0명 중 4명이 여성운전자, 여성친화적 마케팅 각광

2000년 이후로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온 여성 운전자는 2013년 기준 1400여명에 달한다. 이는 전체 운전자 중 약 40 %에 달하는 수치로 운전자 10명 중 4명이 여성인 셈이다.

이에 따라 자동차 업계에도 여성 마케팅 열풍이 불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여성 전용 모델인 뉴 아반떼XD 님프’, ‘쏘나타 엘레강스 스페셜을 출시한 것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업계 최초로 여성전용 사이트를 별도로 개설했다. 또한 GM대우의 윈스톰과 마티즈는 운전시 간편한 신발로 갈아 신는 여성들을 배려해 운전석 밑에 하이힐 보관함을 마련하는 여성 친화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전통적 남성 마켓 스포츠 이벤트도 여성이 점령

남성 중심이었던 스포츠 이벤트에도 여성 고객들의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각 스포츠 브랜드의 러닝 이벤트에 참가하는 여성참가자 수가 남성참가자와 거의 동등하거나 앞서고 있으며, 이 같은 여성 강세에 발맞춰 나이키에서는 여성만 참여할 수 있는 러닝 이벤트까지 선보인 바 있다.

모바일 게임도 여성이 더? 시간도 돈도 여성이 많이 써

미국의 모바일 통계 전문 기업 플러리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여성 이용자들이 남성 이용자들보다 35% 더 많은 시간을 모바일 게임에 소비하며, 게임 내 결제 비율도 약 3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아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주중 평균 모바일게임 이용 시간도 여성이 남성 보다 약 12% 더 긴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귀여운 캐릭터와 감성적인 분위기로 중무장한 다양한 게임들이 여심 공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쉽게 게임에 흥미를 잃는 남성 유저와 달리, 여성 유저는 한 번 게임에 빠지면 이탈률이 적으며, 또한 주변사람들을 영입해오는 사례가 잦아 여성유저의 영향력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오는 9월 러닝에 매칭 프로그램을 결합한 싱글런을 주최하는 이음소시어스는 3차까지 매진된 티켓 예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다고 밝혔다.

싱글런 담당자는 다른 러닝 이벤트와는 달리 운동과 동시에 건강한 매칭 서비스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다는 점이 여성들에게 매력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 “여성의 사회적 활동이 증가하며 만남이나 연애에 있어서도 여성이 보다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요즘의 추세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