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가장 빠른 ’28GHz 5G 통합형 기지국’ 개발

▲ 삼성전자의 28GHz 대역 지원 5G 통합형 기지국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현존하는 5G 상용 기지국 중 가장 빠른 통신 속도를 지원하는 '28GHz 대역 지원 5G 통합형 기지국'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28GHz 대역 지원 5G 통합형 기지국'은 무선통신과 디지털통신 부분을 통합해 크기와 무게를 최소화한 제품이다. 네트워크 구축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했으며 가로등과 건물 벽면 등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다.

특히 올해 초 삼성전자가 개발에 성공한 28GHz 대역 지원 5G 무선통신 핵심 칩과 최근 새롭게 개발한 기지국용 5G 모뎀 칩을 탑재해 최대 10Gbps의 통신 속도를 지원한다. 또 무선통신과 디지털통신 부분 간 광케이블을 통한 데이터 송수신이 필요 없어 보다 경제적인 5G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솔루션을 통해 이동통신사업자들이 28GHz 5G 네트워크 구축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보해 보다 많은 가입자들이 수 기가비트(Gbps)급의 초고속 5G 서비스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솔루션은 미국을 처음으로 상용 공급 중이며 국내에서는 사업자와 일정이 협의되는 대로 공급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8GHz 대역 지원 5G 통합형 기지국'외에도 2.5GHz, 3.5~4.1GHz, 26~28GHz, 39GHz 등 각 국가의 주파수 및 통신환경에 맞는 5G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선제적인 5G 기술 개발을 통해 차세대 통신 기술과 5G 시대의 혁신을 주도 하고 있다"면서 "이번 신제품을 통해 5G 시대의 비전을 실현할 다양한 통신망 구축 솔루션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kang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