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리’와 대화 계약업체 직원 청취 사과…9월10일 신제품 발표

애플 AI 음성비서 시리(Siri)와 사용자들이 나눈 대화를 계약업체 직원들이 듣도록 한 것에 대해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애플은 28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앞으로는 무단으로 음성 녹음을 하지 않고, 권한이 있는 경우에도 대화 듣기 작업에는 애플 직원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애플 AI 음성비서 시리(Siri). [출처: flickr, iphonedigital]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애플은 시리가 녹음한 음성을 외부 계약업체 직원들이 음성 인식 개선에 활용하기 위해 등급을 매기는 작업을 운영해 왔다”고 보도했다. 시리가 녹음한 음성 속에는 마약 거래나 의사와 환자의 대화를 비롯해 심지어 성행위 음성 등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애플은 오는 9월을 목표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시리와 시리가 녹음한 음성 처리 방법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애플 신제품 발표 연례 미디어 행사를 오는 9월 10일(현지 시간)에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미디어들에 따르면 ‘아이폰11’로 추정되는 신제품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 XR, XS, XS맥스처럼 3가지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제은 기자 l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