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표정으로 움직이는 AI 휠체어 개발

- AI 기술을 탑재한 후박스 로보틱스(HOOBOX Robotics) 윌리 7 키트 공개

인텔이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사지마비 환자의 얼굴 표정으로 제어할 수 있는 전동 휠체어를 개발해 내놓았다.

인텔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후박스 로보틱스(HOOBOX Robotics) 윌리 7 키트(Wheelie 7 kit)를 통해 단순한 얼굴 표정으로도 전동 휠체어를 제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서는 사지마비 환자, 근위축성측색경화증(ALS) 환자, 노인들을 포함한 60명 이상의 사람들이 윌리 7을 사용하고 있다.

애나 베스키(Anna Bethke) 인텔 ‘사회를 위한 AI(AI for Social Good)’ 총괄은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기술이 장애인들의 삶 속에서 어떻게 그들에게 이동성과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되찾게 해주는지 생각해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후박스 로보틱스 윌리 7 키트는 AI를 활용해 이동이 제한된 사람들이 자연스러운 얼굴의 움직임을 통해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좋은 예시이다”라고 밝혔다. 

▲인텔 AI 기술을 탑재한 후박스 로보틱스(HOOBOX Robotics) 윌리 7 키트를 사용한 전동 휠체어. [인텔 제공]

윌리 7의 작동 방법은 사용자가 윌리 7 키트를 설치(약 7분)하고 10가지 다른 표정을 선택해 앞으로 이동, 방향 전환 및 정지 등의 전동 휠체어 제어를 할 수 있다. 윌리 7은 신체에 부착하는 센서 대신 휠체어에 장착된 3D 인텔 리얼센스TM 뎁스 마케라 SR300(3D Intel RealSenseTM Depth Camera SR300)을 사용해 휠체어 제어 AI 알고리즘이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데이터를 전송한다. 

파울로 피네이루(Paulo Pinheiro) 후박스 로보틱스 공동 창립자이자 CEO는 “윌리 7은 표정을 인식해 휠체어를 제어하는 최초의 제품이다. 이는 엄청난 정밀성과 정확성이 필요하며, 인텔의 기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라며, “우리는 사람들이 자율성을 되찾도록 돕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 국립 척추 손상 통계 센터(The National Spinal Cord Injury Statistical Center)에 따르면 미국에만 약 28만 8000명의 사람들이 척추 손상을 앓고 있으며, 매년 약 1만 7700건의 새로운 케이스가 발생한다고 추정한다. 2018년에 진행한 연구에서는 신체 이동성이 척추 손상을 입은 사람들의 삶의 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동성은 보통 간병인의 도움, 또는 신체에 복잡한 센서를 부착해 작동법을 특별히 배워야만 하는 전동 휠체어에 의존해 가능하다. 하지만 윌리 7은 신체에 부착하는 센서 없이 AI와 카메라를 이용하여 사용자에게 독립성과 위치 제어 능력을 제공한다.

iT뉴스 / 이제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