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개발 한국형발사체 ‘누리’ 10월 시험발사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세워진 시험발사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우리나라 최초로 순수 우리기술로 개발 중인 한국형발사체(KSLV-2)의 새로운 이름으로“누리”가 선정됐다.

한국형발사체는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km~800km)까지 쏘아 올릴 수 있는 3단형 우주발사체로, 연간 130여개 기관이 참여하여 2021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올해 10월에는 한국형발사체의 핵심부품인 75톤 액체엔진의 비행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시험발사체를 발사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함께 그간 별도의 명칭 없이 ‘한국형발사체’라 불려온 우리 발사체의 새로운 이름을 선정하기 위해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실시하고 한국형발사체의 새로운 명칭은 ‘누리’로 결정되었다”며, “‘누리’라는 명칭은 앞으로 우리나라 독자 발사체인 ‘한국형발사체’의 공식 명칭으로 사용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누리’ 명칭을 제출한 경상대학교 에너지기계공학과 백승엽 학생은 “‘누리’는 ‘세상’의 옛말로 우주로까지 확장된 새로운 세상을 연다는 의미로, 우리 손으로 만든 발사체로 온 우주를 누비고 미래 발전을 누리길 희망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IT뉴스 / 김상헌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