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 번역 글자 수 5,000자까지

- PC버전도 함께 제공…인공신경망 번역 기술 영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적용

papago

네이버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통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정식 버전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는 글자 수가 5,000자로 확대되었다는 점과 PC버전이 함께 지원된다는 점이다.

파파고는 지난해 8월 베타 서비스로 출시된 이후 업계 최초로 ‘한국어-영어’ 번역에 적용한 파파고의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은 현재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프랑스어에도 적용되어 있으며, 현대백화점 신세계면세점 GS25 KEB하나은행 청와대경호실 서울지방경찰청 등 다양한 파트너들을 통해 사용자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전문 통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파파고 정식 버전에서는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는 글자 수 범위가 확대된다. 기존 1회 최대 200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적용되던 베타 버전과는 달리, 정식 버전에서는 최대 5,000자까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이 확대 적용된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일상에서 쓰는 회화 외에도 신문기사, 논문, 이메일처럼 긴 문장을 한 번에 입력해도 보다 정확하고 자연스러운 번역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돼, 사용자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앱 뿐 아니라 PC에서도 파파고를 사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적극 반영해 파파고 PC버전(https://papago.naver.com/)을 함께 선보인다. 파파고 PC버전에서도 모바일과 동일한 최대 5,000자까지의 인공신경망 번역 결과가 제공된다. 향후 PC버전에서는 PC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디자인 컨셉 역시 보다 강화했다. 베타 버전에서 반응이 좋았던 컬러 메뉴 구조를 기반으로 아이콘 스타일이 보다 뚜렷해졌다, 사용자들의 개선 의견이 많았던 입력언어에 대한 발음표기와 발음듣기 기능도 정식 버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파파고 김준석 리더는 “하반기에는 베트남어, 대만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도 파파고를 통해 통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사용자들에게 보다 정확한 번역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공신경망 번역기술을 더욱 고도화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