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만 인수 완료…전장사업 가속화

Harman

삼성전자가 2월 11일(미국 현지시간 10일) 커넥티드카와 오디오 분야 전문 미국 기업 하만(Harman) 인수를 완료했다. 

2016년 11월 14일 하만과 인수 계약을 체결, 국내 기업의 해외 기업 M&A 사상 최대 규모로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이후 하만 주주총회 승인, 미국을 비롯한 10개 반독점 심사 대상국의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치고, 인수가 완료됨에 따라 하만의 주주들은 보유주식 1주당 112달러의 현금을 지급받게 되며 삼성전자는 미국법인(SEA)이 하만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인수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은 삼성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들을 하만의 전장 제품에 접목하고 구매, 물류, 마케팅 등 여러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만과 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하만은 디네쉬 사장을 비롯한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립적으로 경영되며 임직원과 본사, 해외사업장은 물론 하만이 보유한 브랜드도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HARMAN+and+Microsoft+to+Bring+Driver+Productivity+to+the+Global+Automotive+Industry_mid
 
하만은 2016년 현재 전 세계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분야에서 시장점유율 24%로 1위, 텔레매틱스(Telematics)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10%로 2위를 각각 기록 중인 전장사업 분야 전문 기업이다. 삼성전자는 여기에 5G·OLED·인공지능·음성인식 등 자체적으로 축적한 부문별 노하우를 더해 전장사업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하만 인수를 통해 연평균 9%의 고속 성장을 하고 있는 커넥티드카용 전장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커넥티드카, 카오디오, 서비스 등 하만의 전장사업 영역 시장은 지난해 450억달러에서 2025년 약 1,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용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텔레매틱스(Telematics), 보안, OTA(Over The Air;무선통신을 이용한 SW 업그레이드) 솔루션 등의 전장사업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매출이 70억 달러, 영업이익은 7억달러(직전 12개월 기준)에 달한다.
 
현재 매출 중 65%가 전장사업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커넥티드카와 카오디오 사업은 연매출의 약 6배에 달하는 240억 달러 규모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자동차 전장 업계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M/S 1위(24%), 인포테인먼트 전체 2위(10%), 텔레매틱스 2위(10%)를 달리고 있다.
 
하만은 또한 JBL, 하만카돈(Harman Kardon), 마크레빈슨(Mark Levinson), AKG 등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카오디오에서는 이외에도 뱅앤올룹슨(B&O), 바우어앤윌킨스(B&W)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며 전세계 시장점유율 41%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 사장 겸 하만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와 하만은 오디오, 가전, 스마트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제품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커넥티드카 분야의 기술혁신을 선도해 완성차 업체에게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Dinesh Paliwal) CEO(사장)는 “삼성은 하만이 보유한 고객과의 신뢰 관계는 물론 스피드와 혁신을 중시하는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주주이자 파트너”라며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주주, 고객, 임직원 모두에게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제공하고 자동차 전장과 오디오 등의 분야에서 성장을 가속화해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전장사업을 준비해왔는데, 이번에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등의 글로벌 선두기업인 하만을 인수함으로써, 자동차가 지능화, 네트워크화 되고 자율주행 기능이 강화되면서 완성차 업체들은 개인화된 서비스, 각종 업무, 엔터테인먼트 등 전장사업분야 종합 솔루션 기업으로 나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5G통신∙OLED∙인공지능(AI)∙음성인식 등 부품 및 UX 기술과 모바일, CE 부문에서 축적한 소비자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만의 전장사업 노하우와 결합함으로써 혁신적인 제품을 보다 빨리 시장에 내놓을 수 있게 됐다.
 
[민두기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