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라인,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 공개

- 라인 윈클(vinclu)인수, 클라우드 AI플랫폼 ‘클로바’ 활용한 가상 홈 로봇 개발 목적

IdezawaKeynote-7
▲ MWC에서 이데자와 대표 키노트 발표사진

네이버와 라인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서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주식회사 대표의 기조연설을 통해 양 사가 준비 중인 AI 플랫폼 ‘클로바’를 최초로 소개했다.  
 
네이버와 라인이 준비하고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 CLOud Virtual Assistant)로, 인간의 오감을 활용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이를 기반으로 한 네이버-라인의 인공지능(AI)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 사가 ‘프로젝트 J’로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클로바는 네이버랩스의 아미카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버전으로, 음성인식 AI 엔진, 비주얼인식 AI엔진, 대화형 엔진 등 다양한 AI 기술들이 총 집결된 통합 AI 플랫폼이다.
 
클로바는 인간이 오감을 활용하는 것처럼, AI도 결국은 인간의 오감을 모두 활용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판단 아래, 주로 음성에 초점 맞춰져 있는 AI 플랫폼에서 나아가 폭넓은 감각을 인지하는 것으로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클로바는 인간의 오감에 해당하는 ‘클로바 인터페이스(Clova Interface)’, 두뇌에 해당하는 ‘클로바 브레인(Clova Brain)’을 핵심으로,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을 연결하는 ‘클로바 인터페이스 커넥트(Clova Interface Connect)’, 콘텐츠/서비스 연결로 ‘클로바 브레인’의 기능을 확장하기 위한 ‘클로바 익스텐션 키트(Clova Extension kit)’ 등으로 구성된다. 

클로바 브레인은 자연어 처리(NLU; 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 기술, 다이얼로그 매니저(Dialog Manager), 인공신경망 기계번역(NMT; Neural Machine Translation), 추천, 검색엔진 등 다양한 모듈과 엔진이 결합된 형태이다. 이를 통해 클로바 브레인은 클로바 인터페이스로 인지된 상황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이에 맞는 결과를 제시하는 등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LINE_vinclu
 
네이버와 라인은 클로바 인터페이스 커넥트, 클로바 익스텐션 키트로 연결되는 디바이스, 앱, 서비스, 콘텐츠 등에 대해, 자체 개발을 시작으로 파트너와의 공동개발, 향후 서드파티 등에게 개방해나갈 계획이다.
 
네이버와 라인의 서비스에 클로바를 적용함은 물론, 클로바의 스마트폰 앱, AI스피커 ‘웨이브(WAVE)’ 등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SONY, 다카라 토미(TAKARA TOMY)[i], 윈쿨[ii] 등 각 분야별 전문 기업들과 손잡고 클로바를 접목시킨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다양한 상황 별 AI 활용성을 점검하며 성능을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초기에는 다양한 데이터베이스와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는 한국, 일본에 먼저 클로바를 선보이며, 점차 아시아, 글로벌로 확대해 나가며, 더욱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 디바이스 파트너와의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고 플랫폼을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라인주식회사는 클라우드 AI플랫폼 ‘클로바(Clova)’를 활용한 가상 홈 로봇의 공동 개발을 목적으로, 주식 회사 윈클(vinclu)의 지분을 인수하고, 자회사로 편입했다.  
 
윈클은 혁신적인 IoT(Internet of Things)제품을 기획, 개발하고 있다. 특히 윈클이 2016년 12월 예약 판매를 시작한 가상 홈 로봇 ‘게이트박스(Gatebox)’는 본인이 좋아하는 캐릭터와 함께 사는 세계 최초의 가상 홈 로봇으로 일본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  
 
라인은 향후 생활 속 인공지능(AI)플랫폼 클로바의 확장을 위해 윈클의 뛰어난 기술 개발력과 노하우를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