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돈 적게쓰는 산과 계곡 선호

[IT News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 올 여름 휴가 비용으로 대다수 국민들은 지난해보다 적게 쓰거나 비슷한 수준의 지출, 또는 휴가비용을 쓰지 않을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선호하는 휴가지로는 국내의 산과 계곡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6월 27일 전국 성인남녀 1,06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비교 올 여름 휴가 비용 지출 계획을 물은 결과 31.8%가 ‘작년보다 적게 지출’을 31.6%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지출’을 하겠다고 밝혔다. 12.3%는 ‘작년보다 많이 지출’ 응답을 했으며, 휴가 비용을 쓸 계획이 없는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도 24.3%가 나왔다.

‘작년 보다 적게 지출’은 50대(34.6%)와 60대 이상(34.6%), 경북권(40.1%)과 서울권(38.7%), 전업주부(37.4%)와 농/축/수산업(37.2%)에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은 50대(34.9%)와 40대(34.7%), 경기권(37.8%)과 경북권(33.3%), 생산/판매/서비스직(55.3%)과 사무/관리직(36.0%)에서, ‘작년보다 많이 지출’은 30대(24.3%)와 40대(15.1%), 서울권(14.5%)과 경남권(14.3%), 사무/관리직(19.6%)과 기타/무직(17.1%)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은 60대 이상(41.0%)과 20대(25.8%), 전라권(33.7%)과 경남권(31.3%), 기타/무직(40.6%)과 학생(37.3%)에서 많이 나왔다.

선호하는 휴가지로는 46.1%가 ‘국내 산 또는 계곡’, 32.7%가 ‘국내 바다 또는 해변’, 13.7%가 ‘국내 워터파크 등 위락시설’, 7.5%가 ‘해외여행’을 손꼽았다.

‘국내 산 또는 계곡’ 응답은 50대(60.4%)와 60대 이상(59.9%), 경북권(57.1%)과 경남권(50.3%), 전업주부(54.4%)와 농/축/수산업(53.1%)에서, ‘국내 바다 또는 해변’은 20대(42.6%)와 30대(41.6%), 충청권(37.1%)과 전라권(35.3%), 학생(52.7%)과 기타/무직(48.1%)에서, ‘국내 위락시설’은 40대(18.5%)와 20대(14.5%), 전라권(19.5%)과 서울권(17.5%), 자영업(16.2%)과 전업주부(15.2%)에서, ‘해외여행’은 20대(14.7%)와 30대(11.0%), 서울권(11.1%)과 경기권(7.8%), 사무/관리직(13.4%)과 생산/판매/서비스직(10.1%)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태우 연구원은 “지난해보다 여름휴가 비용을 더 늘리겠다는 응답이 12.3%에 불과한 것은 경제 불황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휴가지의 경우 연령대별 선호 지역이 다른 것이 눈에 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