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 ‘감태’서 아토피 치료 새로운 해법 발견

국내 연구진이 해조류인 감태에서 추출한 물질인 ‘다이에콜‘을 이용해 아토피 피부염 치료를 위한 새로운 해법을 발견했다. ’다이에콜‘은 갈조류에 속하는 감태에서 분리된 플로로탄닌 계열의 물질이다. 

가톨릭대 이주영 교수팀의 연구는 피부과학 분야 세계적 학술지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3월 5일자에 게재됐다. (논문명: Topical Application of Dieckol Ameliorates Atopic Dermatitis in NC/Nga Mice by Suppressing Thymic Stromal Lymphopoietin Production).

noname01
△ 집먼지 진드기와 합텐으로 유도한 아토피성 피부염 모델에서 다이에콜 도포를 통한 아토피성 피부염 개선효과

아토피성 피부염은 유소아에서 발생하여 흔히 성인까지 지속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발병률은 최근 들어 사회의 공업화, 산업화에 따른 환경오염, 생활습관의 변화, 유전적 영향 등에 의해 점차 증가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국소용 스테로이드제가 이용되지만 피부가 얇아지거나, 혈관이 확장되어 이차감염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있어 효과적이고 부작용이 적은 항아토피 치료 후보물질을 찾아내는 것이 필요하다. 

스테로이드제란 콜티존계의 부신피질호르몬제로서 강력한 항염증, 항알레르기 작용을 하므로, 아토피 피부염에 연고제제 뿐 아니라 의료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을 비롯한 알레르기 피부염은 면역학적 관점에서 Th1/Th2 라는 특정 면역반응의 균형이 깨지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Thymic stromal lymphopoietin, TSLP)인데 아토피 피부염 발생단계에서 피부각질세포 등에서 생성량이 증가하여 과도한 Th2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이로 인해 Th1/Th2 균형이 무너지면서 아토피 피부염이 진행되거나 악화되는 것이다.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TSLP)은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정보전달물질인 사이토카인의 일종으로 가슴샘, 폐, 피부 등의 상피세포에서 외부 항원의 자극에 반응하여 발현된다. 따라서 아토피 피부염 치료는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 (TSLP)의 생성을 억제하여 Th2 면역반응을 감소시켜 Th1/Th2 면역반응의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Th1/Th2 면역반응은 Thl세포, Th2세포는 도움 T세포(Th)의 구성세포로 이들 Thl, Th2세포가 생산하는 사이토카인에 의해 조절되는 면역균형을 Thl/Th2균형이라고 부른다. Thl/Th2균형이 Thl에 편향한 경우에는 감염저항성이 증강하지만 Th2에 편향한 경우에는 감염저항성이 감소하고, 역으로 알레르기가 증강한다.

감태
△ 감태
공동연구자인 한밭대 이봉호 교수가 아토피 치료 효능 실험을 위해 제공한 몇 가지 물질을 동물모델에 적용한 결과, 해조류 감태에서 추출한 다이에콜이라는 물질이 가장 뛰어난 치료 효능을 나타내는 것을 발견했다. 아토피성 피부염 세포모델 실험에서 다이에콜이 피부각질 세포에서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 (TSLP)의 생성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하고 동물실험에서도 실험용 쥐의 피부에 화학물질을 처리해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TSLP) 생성을 증가시켰을 때에도 TSLP의 생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했다. 

결국 해조류 감태의 성분인 다이에콜이 아토피성 피부염의 중요한 조절인자인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TSLP)을 억제하여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국소용 스테로이드제 없이도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전략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향후 피부각질세포의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 (TSLP)를 억제할 수 있는 신규 약물의 발굴 및 치료제의 최적화 도출은 실질적 아토피성 피부염 등 알러지 질환 치료제로써 엄청난 규모의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주영 교수는 “이 연구는 제주도 등 청정환경에서 자라는 해조류 감태에서 찾은 다이에콜 성분이 아토피성 피부염 및 알러지 질환 치료제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최초로 발견한 것으로 아토피 환자들의 고통을 크게 줄여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