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회원 600만 명 정보 유출…국내 피해 확인 안돼

[IT News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 전 세계 10억 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이 시스템 버그로 인해 회원 600만 명의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 정보가 유출됐다.

페이스북 보안팀은 21일(현지시간) 공지문을 통해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600만 사용자들의 이메일과 전화번호가 다른 회원들과 공유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는 계정 설정의 '내 정보 다운로드(DYI · Download Your Information)' 기능에서 버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아카이브 내려 받기인 ‘내 정보 다운로드(DYI)’는 사용자의 타임라인 데이터와 Facebook에서 공유한 사진 또는 동영상, 담벼락 글, 메시지, 채팅, 연락처 정보, 친구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 등 페이스북에 가입 당시부터 모든 자료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버그는 페이스북의 취약점 발견 시 보상해 주는 페이스북 연구원들 대상의 화이트햇시큐리티(WhiteHat Security) 프로그램을 통해 발견됐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버그를 발견하고 24시간 안에 고쳤으며, 이 버그가 악의적으로 사용된 갓에 대해 알지 못하고 사용자들로부터 범죄에 관련된 어떠한 신고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유출 피해 사용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알리고 있으며, 국내 사용자들의 피해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