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닝머신,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해야

 러닝머신을 보유한 가정이 늘어나면서 어린이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해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3년 5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수집된 러닝머신 관련 위해사례는 총 248건, 이중 만 10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는 128건으로 전체 위해사례의 51.6%를 차지했다.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 중 만 2세에서 4세 사이의 영유아가 51.6%(66건)를 차지하고 있어 분별력이 없는 영유아가 안전사고에 보다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 안전사고 유형은 러닝머신에 눌리거나 끼이는 사고가 60건(46.9%)으로 가장 많았고 넘어지는 사고가 35건(27.3%), 부딪히는 사고가 16건(12.5%) 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러닝머신 이용 중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사고가 대부분(87건, 72.5%)을 차지하고 있는 청소년이나 성인의 안전사고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어린이 안전사고 유형으로는 러닝머신에 매달려 놀다가 미끄러지거나 호기심으로 벨트 아래에 손을 넣는 등의 행위가 원인으로 보인다.

발생장소 또한 청소년이나 성인은 54.2%(65건)가 ‘휘트니스시설’에서 다친 것과는 달리, 어린이의 65.6%(84건)는 ‘가정 내’에 설치된 러닝머신에서 사고가 발생해 사고위험에 대한 보호자의 인식 제고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하고, 러닝머신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플러그나 안전키를 뽑아두는 등 주의사항을 숙지하여 영유아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