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G Pro’, 출시 4개월 만에 100만 판매

18일 ‘옵티머스 G Pro’ 출시 4개월 만에 국내판매 100만대(통신사 공급 기준) 고지를 달성했다. 

지난 2월 말 통신 3사를 통해 출시된 ‘옵티머스 G Pro’는 하루 개통이 1만대를 넘을 정도로 판매 초기부터 탄력을 받았다. LG전자는 출시 40일 만에 최단기간 50만대 판매라는 기록도 세웠다.

LG전자는 출시 2개월만에 밸류팩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면서 초기 돌풍을 이어갔다. LG전자는 밸류팩에서 눈동자 인식 기술 ‘스마트 비디오’, 촬영자까지 화면에 담는 ‘듀얼 카메라’ 등을 추가했다.

‘옵티머스 G Pro’가 소비자로부터 호평을 받는 것은 디스플레이와 감성 UX(사용자 경험), 디자인 등, ‘옵티머스 G Pro’는 5.5인치 대화면의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화질과 입체적 UX를 탑재했다.또 이 제품이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어 소비자로부터 선택을 받은 것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대화면 스마트폰의 새 기준으로 자리잡은 ‘옵티머스 G Pro’의 국내시장 돌풍을 글로벌 시장에 이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