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기술] LG전자, 전기가 필요 없는 태양광 냉장고 기부

LG전자가 ‘특별한’ 전기가 필요 없는 태양광 냉장고로 아프리카·남미 지역 난민 돕기에 적극 나섰다. 이는 기업이 ‘적정기술’을 활용한 좋은 사례이다.

적정기술(適正技術, appropriate technology, AT)이란 소외된 이들을 위해 사회를 바꾸는 기술을 말한다. 위키백과는 “한 공동체의 문화·정치·환경적인 면들을 고려하여 만들어진 기술을 말한다. 최소의 자원을 사용하며, 유지하기 더 쉽고, 환경에 더 적은 영향을 미치는 기술”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LG전자는 현지시간 24일 ‘월드비전(World Vision) 케냐’와 함께 케냐 웨스트 포코트(West Pokot) 행정구역 보건시설에 태양광 냉장고 5대를 시작으로 페루 10대, 남수단 3대, 탄자니아 2대 등 총 20대를 무상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어린이 및 노약자들에게 제공하는 백신 등 의약품, 식량의 냉장보관이 필요한 지역을 선정했다.

 

20141126090128_3334625630

LG전자는 전력 공급이 어려운 아프리카·남미 지역 주민들을 위해 지난 4월부터 태양광 냉장고 기부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LG 태양광 냉장고는 일반 냉장고에 태양광 패널(태양광 에너지 공급), 컨트롤러(충전 제어), 배터리(전력 저장)를 결합한 ‘태양광 에너지 공급 시스템’을 연계해 전력이 공급되지 않는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200리터대 용량 모델로 스마트 인버터 컴프레서의 제어 기술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제품 구동이 가능하다. 일반 냉장고 대비 에너지 효율을 36% 높이고 소음 수준도 도서관 소음 수준인 약 38데시벨(dB)까지 낮췄다.

또, LG전자는 제품 특성상 지붕 등 외부에 태양광 패널 설치 및 냉장고 연결 작업 등을 위해 전문 설치 인력도 지원할 계획이다.

LG전자 냉장고 사업담당 박영일 부사장은 “LG의 혁신 기술이 도움이 절실한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가전 리더이자 글로벌 시민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