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국내 최초 전문취업포털 건설워커 유종현 대표

by 이희선 2010-12-30 23:32:15

1991년 설립된 컴테크컨설팅(옛 컴테크)은 건축 인테리어 설계 프로그램인 오토아크(AutoARC) 시리즈를 개발했던 회사다. 당시 국내에서 3D(3차원 설계)쪽을 제일 먼저 시도해 굉장히 획기적인 바람을 불러일으켰던 것이 사실.

이런 컴테크가 1997년부터 본격적인 리크루팅 사업을 시작해 현재 건설분야 구인구직 인터넷 파워 1위를 자부하고 있다.

회사는 국내 건설취업 1등 포털인 건설워커 외에도 의료계 대표 취업포털인 메디컬잡과 이공계 기술취업사이트인 이엔지잡 등의 패밀리 사이트를 함께 운영하며 현재 특화 취업정보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공학도 출신의 순수 건설인에서 설계 프로그램 개발자를 거쳐 잡(JOB)전문가로 변신한 건설워커의 유종현 사장을 만나보았다.

■ 컴테크에 대해 흥미롭다. 건축SW개발사에서 어떻게 사업을 전환하게 됐나?



건설분야 구인구직 인터넷 파워 1위 건설워커의 유종현 CEO

기계공학을 전공하고, 플랜트 엔지니어링 회사(삼성그룹 공채 26기)에서 근무하다가 1991년도에 캐드솔루션 전문회사인 컴테크를 창업했다. 오랫동안 건축업에 종사하신 부친의 조언도 있었고, 곧바로 합류한 동생(종민, 종욱)들이 각각 설계사무소 경력과 SW프로그래밍 역량을 갖고 있었기에 자연스레 전문성을 갖춘 가족회사의 창업이 가능했다.

AutoCAD 응용 프로그램인 오토아크(AutoARC)는 1995년까지 PRO버전, 한글판, LT판, 디테일 라이브러리 등 여러 가지 시리즈로 발표됐다. 초기에는 사명감이 많았는데 동생들과 함께 힘들게 개발한 프로그램의 복제품이 금방 시중에 나돌아 수익창출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느끼고 결국 새 길을 모색하게 됐다.

당시 우리 회사의 주 고객사인 설계사무소나 건설사들은 직원들의 이직이 매우 잦았다. 고객사가 원하는 엔지니어(기사)들을 알음알음 소개시켜 주다 보니, 전문인력DB를 체계적으로 구축하고 관리하면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면 승산이 있겠다고 판단했다.

■ 건설워커에 대해 설명한다면?

유대표와 함께 건설워커를 이끌고 있는 유종욱 총괄이사(COO)

건설워커는 국내 최초의 전문취업포털이다. 잡코리아, 인크루트 등 채용포털 개념이 등장하기 이전인 1997년 6월 천리안, 하이텔, 유니텔, 나우누리 등 PC통신망을 통해 첫선을 보인 건설워커는 1999년 7월 업계 최초로 인터넷 사이트를 오픈, 전문취업서비스시장에 새 장(new chapter)을 열었다. 서비스 13년째인 올해 현재 2위 업체(C사)와 3천500등 이상의 트래픽 격차를 벌리며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건설워커의 주력은 건설분야 구인구직 정보제공이다. 건설워커의 가장 큰 특징은 운영자들이 건설통(通)이기 때문에 DB와 정보의 구성이 전문적이고 체계적이며 구인회사-구직자 양측에 모두 세부적인 컨설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특히 유종욱 총괄이사는 1991년 소프트웨어 개발 시절부터 나와 손발을 맞춰왔기에 완벽에 가까운 호흡을 자랑한다.

'건설인이 찾는 취업포털'이라는 사이트 슬로건에 걸맞게 대형 건설사의 채용소식을 가장 빨리 접할 수 있고 시공능력·연봉정보·인기순위·취업족보 등도 알 수 있다. 건설워커는 현재 건설, 건축, 토목, 인테리어, 설비, 엔지니어링, 조경, 환경, 플랜트 등 건설부문의 특화된 채용정보가 하루 평균 250여건씩 등록되고 있다.

"건설워커에 없다면 대한민국에는 없는 건설회사입니다"라는 광고카피는 건설워커가 건설채용정보의 원산지, 총본산이라는 자신감에서 나온 것이다. '그림자 채용' '게릴라 채용' 등은 1990년대 후반 건설워커가 만들어낸 채용시장 신조어로 10년이 지난 지금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업계 '최대' 규모의 제휴채널도 건설워커의 차별점이다. 건설워커는 현재 한국고용정보원(잡넷), 한국산업인력공단(월드잡),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건설인력지원단), 스카우트, 리크루트, 사람인, 파인드잡, 가로수닷컴 등 주요 공공기관 및 민간단체, 종합취업포털들과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고 건설채용정보를 공급하고 있다.

■ 소셜미디어를 통한 소통과 인맥관리가 뛰어난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페, 블로그, UCC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를 적극 활용하는 편이다. 개인적으로 동창모임, 비즈니스 모임의 카페지기를 맡고 있고 티스토리 블로그(www.consline.co.kr)와 다음(Daum),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취업칼럼, 채용정보, 취업뉴스 등도 제공 중이다. 블로그는 트위터-페이스북과 연동하여 활용하고 있다. 트위터는 개인 계정(@consline)이 12월 30일 현재 2만4천 팔로워, 건설워커 계정(@workerkr)이 1만7천 팔로워수를 돌파했다. 국내 취업포털 업계에선 가장 많은 팔로워 숫자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인맥관리는 물론 구직활동을 돕는 효과적인 도구가 될 수 있다. 실제로 국내 기업들이 트위터 등 SNS로 구직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SNS에 구인공고를 내고, 채용상담을 하기도 한다.

건설인들은 이 같은 흐름에 재빠르게 대응해야 한다. 지금 당장 구직·이직활동을 하지 않더라도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트윗글을 업데이트 하며 관심 있는 회사(인사담당자)와 전문가들을 팔로잉(following, 구독추가)하라고 권유하고 싶다. 이런 저런 수다로 트윗을 도배하기 보다는 특정 주제를 정해놓고 전문성을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나는 소셜한다, 고로 존재한다.”는 말이 있다. 건설인들도 다양한 SNS를 통해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미래를 설계하기 바란다.

■ 향후 계획에 대해 말해달라.

인터넷 취업시장은 1등만 살아남는 완전경쟁 체제다. 장기적으로 고유 수익모델이 있는 소수의 종합취업포털과 분야별 1등 전문취업사이트만 살아남고 상당수는 취업시장에서 사라질 것이다.

앞으로 건설분야 주요 콘텐츠 제공업체(CP, Contents Provider)들을 파트너로 적극 유치해 명실 공히 국내 1위 건설채용포털의 입지를 더욱 굳혀 나갈 것이며 취업방송국, 교육사업, 건설·부동산 쇼핑몰 등의 새로운 비즈니스도 구상하고 있다. 건설전문 검색기능을 한층 강화해 건설업계의 네이버나 다음(Daum) 같은 관문의 위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KEY MESSAGE

삼성전자, 2018년 미국 특허 취득 세계 2위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에서 두 번째로 특허를 많이 취득한..

영화 007 제임스 본드는 알코올 중독이다

영화 007시리즈에서는 주인공 본드가 '보드카 마티니'를 자주 마시는..

애플, 아이폰용 셀룰러 모뎀 칩 자체 개발 중

애플이 아이폰에 탑재될 셀룰러 모뎀 칩을 자체 개발하고..

퀄컴, 윈도10용 ‘스냅드래곤 8cx’ 으로 인텔에 도전

퀄컴이 PC용 시스템온칩(SoC) '스냅드래곤(Snapdragon) 8cx'를 발표했다.  스냅드래곤 8cx는..

퀄컴, 5G용 AI 스냅드래곤 855 공개

퀄컴(Qualcomm)이 5G 스마트폰을 위한 새로운 하이엔드 시스템온칩(SoC) 스냅드래곤(Snapdrag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