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OS 계보 공개…“830개 이상”

컴퓨터 운영체제(OS) 중 대표적인 것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와 애플의 macOS, 각종 Linux 배포판이 있다. 1950년대에 OS 개념이 탄생한 이후, 다양한 OS가 개발되고 있다.

이러한 OS의 장대한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계보를 역사, 언어, 종교, 소프트웨어 등 정보 그래픽을 만드는 알폰스 아일렌버그(Alphonse Eylenburg)가 공개했다.

OS 계보에는 830개 이상이 게재됐다. 대부분 들어본 적이 없을 정도로 오래된 OS나 OS로 분류할 수 있는지 명확하지 않은 것까지 포함되어 있다. 

출처: eylenburg.github

계보를 보면 OS가 처음 탄생한 해는 1951년이다. 그중 하나는 캠브리지대학에서 개발한 EDSAC는 컴퓨터를 기반으로 개발된 ‘LEO I OS’로 1951년 세계 처음으로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했다.

같은 해 레밍턴 랜드가 개발한 UNIVAC I에 탑재된 프로그램 ‘Share/43’ ‘Share/7’도 OS의 하나로 간주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후손 OS가 없어 1대로 끝났다.

1954년경부터 제너럴모터스 연구팀에서 부동 소수점 연산 하드웨어를 탑재한 최초 양산형 컴퓨터인 IBM 704용 OS 개발을 시작해 1956년에는 GM-NAA I/O가 개발됐다. 초기 IBM 메인프레임용 OS의 대부분은 고객에 의해 개발됐다.

1960부터 80년대에는 많은 메인프레임용 OS가 개발됐는데 대부분 IBM 메인 프레임에서 사용됐다. 그중에서도 1960년에 발표된 IBSYS는 OS/360에 계승돼 다양한 업그레이드 버전이나 파생 OS도 등장했다.

계보에서 눈에 띄는 것은 1969년 AT&T 벨연구소에서 개발된 UNIX다. 반세기에 걸쳐 다양하게 파생됐다.

Unix 계열의 BSD는 1977년에 출시된 이후 다양하게 파생하고 있다. 플레이스테이션 OS도 BSD에서 파생된 오픈 소스 OS인 FreeBSD를 포킹한 것이다.

또한 애플 macOS와 iOS, tvOS, watchOS, audioOS 등도 BSD에서 파생됐다. 썬마이크로시스템즈가 개발한 이후 오라클이 인수한 Solaris도 Unix 계열이다.

1991년 당시 대학생이었던 리누스 토발스가 개발한 Linux도 다양한 Linux 배포판을 개발했다. Ubuntu나 Fedora뿐만 아니라 구글 Chrome OS 및 Android OS가 Linux 커널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Mozilla의 Firefox OS도 Android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서 Linux에서 파생됐다.

1987년에 IBM과 Microsoft가 출시한 OS/2는 Windows NT로 발전하며 현재의 Windows에 이르기까지 개발이 계속되고 있다.

임정호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