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물리학상, 우주진화·외계행성 추적 3명 공동수상

- 제임스 피블스 미국 프린스턴대 명예교수, 미셸 마이어·디디에르 켈로즈 스위스 제네바대 명예교수

▲출처: https://www.nobelprize.org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영예는 우주 진화 연구에 기여한 캐나다와 스위스의 천체물리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8일(현지 시간)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제임스 피블스(84·캐나다), 미셸 마요르(77·스위스), 디디에 켈로(53·스위스) 3명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출처: https://www.nobelprize.org
 
왕립과학원은 "수상자들의 연구와 발견이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변화시켰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물리학상 몫 중 절반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발견의 공적을 세운 미국 프린스턴대의 피블스 석좌교수에게 돌아갔다.
 
1960년부터 연구를 이어온 피블스는 빅뱅부터 현재까지 우주 역사 이해의 기초가 된 이론을 정립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왕립과학원은 "피블스의 이론적 발견은 우주가 빅뱅(대폭발) 이후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이해하는 데 기여했다"고 언급했다.
 
나머지 절반의 공은 마요르와 켈로에게 갔다. 마요르는 스위스 제네바대 명예교수, 켈로는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제네바대 교수다.
 
이들은 1995년 우리 태양계 밖에서 태양과 비슷한 항성 주변을 도는 외계행성을 거느린 페가수스자리 51(51 Pegasi)을 발견해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페가수스자리 51은 페가수스자리 방향으로 약 50.45 광년 떨어져 있는 G형 주계열성 또는 G형 준거성으로, 외계 행성(페가수스자리 51- b)을 거느리고 있는 것으로 최초 확인된 천체이다.
 
올해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 크로나(약 10억9000만 원)와 노벨상 메달 및 증서가 주어진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김한비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