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밤 별똥별 쇼… 12일 밤~13일 새벽 관측 적기 

▲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예상도 [사진=연합뉴스]

열대야를 날릴 별똥별쇼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Perseid)가 북동쪽 하늘에 별똥별이 떨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에 빨려들어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현상이 일어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태양을 133년에 한 바퀴씩 회전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스러기들이 지구 공전궤도와 겹칠 때 초속 60㎞ 정도의 빠른 속도로 대기권에 빨려들어 불타면서 별똥별이 되는 현상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라는 명칭은 별똥별이 나타나는 중심점인 복사점이 페르세우스자리에 있기 때문에 붙여졌다. 별똥별은 하늘 어디에서나 나타날 수 있지만 대체로 페르세우스자리 복사점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퍼지듯 나타나게 된다.

이 날은 달빛이 거의 없는 월령 1.1일로 하늘이 매우 어두울 것으로 예상해 날씨가 맑으면 별똥별 관측에 매우 적합한 환경이 될 전망이다.

천문연구원이 예상한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ZHR)는 13일 오전 9시 44분, 유성우 수는 시간당 110개 정도다. 하지만 이 시간은 해가 뜬 뒤여서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적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해뜨기 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극대기는 6.5등성까지 보이는 아주 어둡고 맑은 밤에 유성우 복사점이 천정에 있을 경우 1시간 동안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별똥별 수를 의미한다. 실제로 보이는 별똥별은 주변 불빛 공개 등으로 훨씬 적어지게 된다. 

천문연구원 관계자는 "별똥별을 잘 관측하려면 도시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 주위에 시선을 가로막는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는 곳으로 가는 게 좋다"며 "하늘을 오래 봐야 하는 만큼 돗자리나 뒤로 젖혀지는 의자를 준비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한 "유성우를 볼 때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사용하면 시야가 좁아져 여러 방향에서 나타나는 별똥별을 못 볼 수 있다"며 "유성우는 맨눈으로 보는 것이 더 좋다"고 권했다.

IT뉴스 / 이새잎 기자 e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