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 거대 ‘액체 호수’ 발견

- 레드 플래닛(Red Planet) 남쪽 얼음층 아래 호수가 생명체 존재할 가능성 있어

인류가 미래에 거주할 행성으로 지목한 화성 지하에 직경 20km의 액체상태 물이 존재한다는 증거가 발견됐다고 이탈리아 연구팀이 25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지금까지 화성에 얼음이 존재하는 것이 발견되어 있었지만,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한다면 이는 획기적인 발견이다. 

이번 발표는 이탈리아 볼로냐 국립 천문학 연구소 로베르토 오로세이(Roberto Orosei) 연구팀이 화성 주위를 돌고 있는 유럽 우주국 (ESA)의 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Mars Express)’의 레이더에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2018년 7월 25일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했다. 

▲고다드우주비행센터(GODDARD SPACE FLIGHT CENTER) 과학 시각화 스튜디오 화성 궤도 카메라 데이터 / NASA

연구팀은 화성 남극의 얼음에서 약 1.5km 아래에 직경 약 20km의 '액체로 된 호수'가 존재하는 증거를 잡았다고 발표했다. 물이 존재하는 지층 온도는 영하 70도 정도이지만, 두꺼운 얼음에 의해 높은 압력이 걸려 염분의 농도가 높은 물이 액체 상태에서 존재한다고 추론했다. 

지금까지 화성에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은 지속해서 제기되어 왔다. 2015년 NASA의 연구팀이 화성 탐사선 '큐리오 시티'로부터 보내져온 땅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한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오로세이는 “마스 익스프레스에 탑재된 관측 장비 ‘마르시스(MARSIS)’가 3년 동안 29회 관측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을 실시했다. 레이더파가 얼음을 투과할 때 내부에 포함된 성분에 의해 반사된 전파가 변화한다”며, “이때 액체 상태의 물은 얼음과 암석보다 밝게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남극과 그린란드 얼음 아래에 있는 비슷한 호수가 같은 방식으로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호수의 직경은 20km가 확실시되고 있지만, 깊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오로세이의 주장에 따르면 “마르시스가 데이터를 얻기 위해서는 적어도 수심이 10cm 이상이어야 한다. 따라서 이 호수의 양은 100억 리터 이상인 셈이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도 과학자들은 화성이 물이 흐른 흔적을 보여주는 지형이 발견되는 등 물을 가진 행성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번 분석 데이터 발표로 화성의 물 존재에 대한 논의가 확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IT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