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침치료, 뇌 기능 조절 “갱년기 우울증 잡는다”

▲출처=flickr

한의학에서 사용하는 침이 뇌 기능 조절 물질을 증가시켜 갱년기 우울증을 개선한다는 작용기전을 국내 연구진이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KIOM, www.kiom.re.kr) 임상의학부 류연희 박사팀은 침 치료를 통한 갱년기 우울증 개선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밝히고 뇌 신경영양인자 발현을 통한 작용기전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기존 연구와는 달리 갱년기 우울증의 침 치료 작용기전을 약물학적 기법을 활용해 밝힌 점이 차별화된다. 연구결과는 지난 4월 11일 논문명 <An estradiol-independent BDNF-NPY cascade is involved in the antidepressant effect of mechanical acupuncture instruments in ovariectomized rats>으로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여성호르몬 결핍에 의한 우울증 완화에 효과 있는 경혈자극의 작용기전. 출처=한국한의학연구원

우울증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2배 이상 많이 발병되며, 특히 갱년기 우울증은 40~50대 여성의 20~30%가 겪는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갱년기 질환이다. 하지만 약물 또는 호르몬 치료의 경우 부작용이 크며 꾸준히 실시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어, 한방병의원에서는 침 치료가 주로 활용되어 왔다. 

연구팀은 난소절제술(OVX)로 여성호르몬 결핍을 유도한 갱년기 우울증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여성 질환에 효과가 있는 혈자리인‘삼음교’에 침 자극을 주었다. 행동평가, 미로실험, 강제수영장치 등 동물실험 결과, 침 자극을 준 실험군이 침 자극을 주지 않은 대조군보다 우울증 완화 효과가 뚜렷했다.

삼음교(三陰交)는 족태음비경(足太陰脾經)의 혈자리로 생리통, 불임, 자궁 출혈 등 여성 질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작용기전을 밝히기 위해 먼저 뇌 해마 부위에서 단백질의 발현량을 확인해 본 결과 경혈자극이 해마에 작용하는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와 신경펩티드 Y(NPY)의 발현을 증가시킴을 확인했다. 

이어서 약물학적인 기법을 활용해 뇌 기능 조절물질 간의 상호작용을 분석한 결과, 경혈자극이 BDNF의 발현을 증가시켰고, BDNF의 증가가 NPY의 증가를 유도해 우울증을 완화시킨다는 뇌 작용기전을 규명했다. 즉 경혈 자극이 호르몬 변화에 의해 파괴된 항상성을 회복하기 위해 BDNF 강화를 유도한다는 것이다.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 Brain Derived Neurotrophic Factor)는 신경세포의 성장과 생존, 분화에 관련된 물질로 우울증과 치매 등 다양한 신경계 질환과 관련 있다. 신경펩티드Y(NPY, neuroeptide Y)는 뇌 안에 있는 펩타이드 가운데 가장 양이 많으며 식이조절 및 스트레스 반응과 관련 있다. 

이번 연구는 갱년기 우울증뿐만 아니라 뇌기능 항상성 파괴에 의해 발생하는 다양한 정서질환에 침 치료를 적용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밝힌 것으로 관련 연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의학연 류연희 박사는 “우울증 외에도 연구 범위를 넓혀 다양한 정서질환 완화에 기여하는 침 치료의 작용기전 연구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한의학연 김종열 원장은 “삼음교의 침 치료는 부작용 없이 꾸준히 지속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이미 임상에서 그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라며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침 치료에 논리적인 근간을 제공해 줄 수 있는 의미있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한편, 류연희 박사팀은 지난 3월 질병에 따른 피부민감점과 경혈이 약 70% 이상 일치함을 규명하며 경혈의 존재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학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김들풀 기자  itnews@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