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5社 판매량, 2년 연속 ‘역주행’

5사 총 판매량, 지난해 61만대↓, 16년에도 20만대↓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2년 연속 역주행 판매실적을 기록하면서 한국 자동차 산업에 짙은 그늘이 드리워졌다.

특히 자동차 판매규모 1~3위를 차지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이 2015년을 정점으로 계속 판매가 감소해 업계 전체 실적까지 끌어 내리고 있다.

국내 완성차 5사의 연간 국내외 총 판매량(= 글로벌 판매량)은 2015년 901만대로 정점을 찍은 후, 2016년에 881만대로 20만대가 줄었는데 지난해에도 820만대로 다시 61만대나 감소했다. 2년 동안 총 81만대나 감소한 실적이다.

국내 완성차 5사는 2015년 이전만해도, 2012년 830만대, 2013년 860만대, 2014년 893만대, 2015년 901만대로 매년 성장세를 보여왔다.

각 업체별로 판매실적을 살펴보면, 한국지엠이 지난 2년 동안 15.5%가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고 이어서 기아차가 10.0%, 현대차가 9.2%, 쌍용차가 0.6% 감소하는 등 르노삼성을 제외한 모든 회사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같은 기간 23만대에서 28만대로 20.8%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렇게 자동차 회사들이 부진한 실적을 이어가는 이유는 판매비중이 큰 해외판매에서 급속한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완성차 5사의 지난 2년 동안 국내 판매실적은 1.9% 감소로 미미한 감소폭을 보였지만 같은 기간 해외에서는 10.5%나 줄어 전체 판매도 9.0% 감소했다.

특히, 해외 판매규모가 타사보다 10배 정도 큰 현대차와 기아차가 해외판매에서 각각 10.1%, 11.9%가 줄어 전체 부진을 주도했다.

한편 2016년 대비 2017년 판매량인 1년 동안의 증감폭을 보면 한국지엠이 12.5%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고 기아차와 쌍용차가 7.8%의 동일한 감소폭을 보였다. 현대차는 6.5% 감소해 뒤를 이었다. 반면 르노삼성차만 유일하게 1년 동안 7.6% 성장세를 이뤄냈다.

■ 현대차, 지난해  8.2% 급감 · 해외시장 2년 연속 하락세

▲ 사진제공 : 현대차
현대차의 지난해 국내외 총 판매량은 450만대에 그쳤다.

2016년 3.0% 감소한데 이어 또 다시 2017년에도 6.5% 감소세를 보이면서 2년 연속 부진한 성적표를 이어갔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시장에서는 그랜저와 코나, G70 등의 인기에 힘입어 69만대를 팔면서 4.6% 증가세로 미미하나마 호조세를 보였다. 

하지만 판매규모가 내수에 비해 5배나 큰 중국, 미국 등 주요 해외시장에서 고전을 면치못하며 해외판매에서 34만대나 줄어든 실적을 내놨다. 해외판매는 2016년에 2.2% 감소한데 이어 또 8.2%의 큰 감소폭을 보이는 등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올해도 세계적 저성장 기조와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영향으로 어려운 시장환경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회사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주요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신흥시장을 적극 개척해 판매를 확대해 나갈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는 것으로 전한다.

현대차는 이러한 계획을 바탕으로 올해 국내 70만대, 해외 397만대, 전체 글로벌시장에서 467만대를 판매해 3.6%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기아차, 국내외 시장 모두 고전…2년 연속 하락세

▲사진제공 : 기아차
기아차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총 275만대를 팔아 전년보다 23만대 줄어 든 7.8% 감소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52만대를 팔아 전년보다 2.5% 줄어든 결과를 내놨다. 

지난해 내수시장은 최신 RV모델이 판매호조세를 보였지만 승용차부문의 판매부진으로 결국 마이너스 성적표를 내놨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46만대로 최다 판매됐고, K3, 리오가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지난해 해외시장에서도 222만대 판매에 그쳐 전년대비 9.0%나 줄어든 실적을 보였다. ‘16년도에도 전년보다 3.1% 감소한 실적을 보였는데 2년 연속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해외시장에서도 국내시장과 마찬가지로 주요 RV모델이 판매호조를 보였지만 승용차부문의 부진으로 계속되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기아차는 올해 권역본부별 책임경영체제를 통해 판매, 생산, 손익 목표를 통합 관리해 나가고, 각 시장별로 특화된 신차종을 투입하므로써 판매 확대는 물론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올해 국내에서 52만대, 해외에서 235만대를 판매해 총 287만대, 4.4% 성장 목표를 제시했다.

■ 한국GM, 국내업체중 최대 하락폭…5년 연속 하락세 이어져 성장세 '만년 꼴찌'

한국지엠은 지난해 총 52만대를 팔아 전년보다 12.5%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시장에서는 13만대를 팔아 전년보다 26.4%나 줄었고, 수출은 39만대를 팔아 전년대비 6.5% 감소했다.

이는 완성차 5사 중 가장 큰 감소폭으로 ‘16년도 3.5% 감소에 이어 2년 연속 가장 큰 하락률 기록이라는 우울한 실적을 냈다.

특히 한국지엠은 2013년 부터 5년 연속 판매 감소세를 보여 좀처럼 부진의 늪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업계와 소비자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 회사는 2012년에 80만대를 판매한후 2013년에 78만대, 2014년에는 63만대로 곤두박질 치더니 2015년 62만대, 2016년 60만대로 하락추세를 이어오다가 지난해에는 결국 52만대까지 주저앉았다.

한편, 회사는 지난해 10월 내수판매가 53.8%나 급감해 시장철수설과 생산기지설 등 회사의 존폐여부가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상황에서도 지난 9일 회사와 노조는 기본급 5만원 인상, 격려금 600만원, 성과급 450만원 지급에 합의했는데 업계에서는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돈 잔치’를 벌이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 르노삼성, 내수 9.5%↓, 수출 20.5%↑

▲ 사진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은 지난해 국내에서 10만대를 팔아 11만대를 판 쌍용차 보다 부진한 실적을 보이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러나 수출에서는 18만대를 판매해 20.5%의 증가세를 보이며 회사 전체 실적을 7.6% 상승으로 이끌었다.

회사는 2016년에도 국내외에서 3만대가 증가한 26만대를 팔아 완성차 5사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성장세를 지속하며 업계의 부러운 눈길을 받고 있다.

지난해 신차 출시가 없어 후반부로 갈수록 성장세가 시들해지기는 했지만 주력모델 SM6와 QM6의 판매 호조가 회사 전체 실적 견인에 크게 기여했다는 업계의 평가다.

■ 쌍용차, 내수 증가ㆍ수출 감소…전체판매 7.8% 감소

쌍용차는 지난해 내수에서 11만대를 팔아 전년보다 10.0% 증가했지만 수출에서 4만대 판매에 그쳐 전체적으로는 전년보다 1만2천대가 감소한 14만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7.8% 감소한 실적이다.

쌍용차는 2016년에 16만대를 팔면서 1만2천대가 증가해 8% 성장세를 보였지만 지난해 해외실적이 부진하면서 2016년 증가분을 모두 반납했다.

특히, 지난해 총 판매량이 4년전인 2013년의 14만대로 되돌아가 흐름을 반전시킬 수 있는 전기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회사는 지난 17일 생산본부 주관으로 올해를 ‘기초체력 보강과 도약의 해’로 정하고, 한 단계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길 바라는 뜻에서 2018년 슬로건을 ‘Jump New 123’으로 정하고 목표달성 결의를 다진 것으로 알려졌다.  

■ 자동차 업계, "올해도 어려운 한 해 될 것…”

국내 완성차 5사가 2016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연속해서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이자 시장에서는 앞으로도 하락세가 계속되는 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해외판매와 수출이 계속 부진함 모습을 보이고 내수에서도 수입차 공세가 갈 수록 더 해져 이러한 우려도 더욱 커지고 있다.

민간 자동차 연구소 연구원은 "국내완성차 업계가 고전하는 것과는 달리 수입차 점유율은  2012년 10.1%에서 지난해 15.4%로 매년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올해도 고질적인 노사문제에서 전향적인 합의도출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생산성 하락으로 부진을 이어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서 “국내 자동차 산업의 맏형격인 현대·기아차가, 해외시장 부진을 중국의 사드 공세 탓으로 돌리고 있지만 미국 등 다른 시장에서도 동반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고 반문하며 "부진에서 벗어나려면 경쟁력 있는 신차개발과 시장개척은 물론, 글로벌시장이 주력하고 있는 전기차 등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에도 힘을 써야한다"고 지적했다. 

[김대성 기자,  ebiz1@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