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성숙 대표 내정자, 대표이사 최종 선임

02
▲네이버 한성숙 대표
네이버 한성숙 대표 내정자가 17일 열린 주주총회의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됐다.
 
한 대표는 지난해 10월 대표 내정 이후,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을 베타 테스트 형태로 네이버 서비스에 접목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인공지능 추천시스템인 AiRS(AI Recommender System), 대화형 엔진인 '네이버i', 새로운 오디오 콘텐츠를 위한 실험 등으로, 이 기술들은 최근 네이버-라인이 공개한 ‘클로바(CLOud Virtual Assistant)’에 모듈로 들어간다. 3월 말에는 인터넷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서울 모터쇼에 참여해 네이버가 준비 중인 자율주행차 기술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기술플랫폼의 근간은 사용자의 신뢰와 투명성 확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구성한 ‘투명성 위원회’를 통해, 실시간급상승검색어 개편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20위까지 더 보기를 적용한 후, 3월 말에는 차트에서 보여졌던 검색어의 순위 변화를 트래킹 할 수 있는 ‘검색어 트래킹’ 기능을 도입한다.
 
한 대표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도전과 성장을 위한 움직임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세분화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 마련은 물론, 오프라인 플랫폼 확대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 대표는 “지금 네이버는 어느 때보다 빠른 변화 속에서,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리 스스로를 끊임없이 바꿔가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며 “네이버가 △기술로 변화를 이끌고, △서비스로 기술과 사용자를 연결하고, △사용자 앞에 당당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회사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 승인과 네이버 이사회 결의를 통해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회장이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 됐다. 이를 통해 표면적으로는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최대주주(개인)가 분리돼 서로가 건전한 긴장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틀이 마련됐다.

[김상헌 기자  ebiz@i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