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서울대, LG CNS, AWS 빅데이터 공동교육

신한카드가 재능기부 차원에서 젊은 세대들에게 빅데이터라는 전문영역에서 멘토로 나섰다.  

신한카드는 오는 12월부터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과 함께, AWS(Amazon Web Service), LG그룹 계열사(LG 전자, LG CNS), LF 등 국내외 유수 기업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대학생 빅데이터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한카드(사장 위성호)18일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대학생 빅데이터 교육과정인 “SAM(Shinhancard bigdata Academic Mentoring) 2014 신한카드서울대학교 빅데이터 콜라보세부 교육과정을 공개했다.  

“SAM 2014”무한한 세계, 빅데이터에 눈떠라라는 케치프레이즈와 함께, 빅데이터 전문가를 꿈꾸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제 비즈니스 영역에서의 빅데이터 활용>이란 주제로 각종 이론과 이를 적용한 Project 수행방식으로 학습하게 된다.

1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 교수진과 신한카드 마케팅 전문가들이 AWS, LG전자, LG CNS, LF 등의 협조를 받아 다양한 빅데이터 Case Study 방식으로 전개된다. 

이번 “SAM2014”에는 국내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약 80여명의 교육생을 모집하게 되며, 3일에 걸쳐 데이터분석 방법론, 소셜 네트워크 분석기법, 빅데이터 플랫폼과 신기술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와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은 지난 10월 빅데이터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첫 공동사업으로 대학생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한 바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대학생 교육과정을 통해 데이터를 잘 다루는 방법뿐만 아니라, 주어진 분석 결과를 해석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인사이트를 만들어낼 수 있는 역량을 발굴하는데 초점을 맞춰나갈 예정이다. 대학생들의 신선한 아이디어를 빅데이터 분석과정에 반영, 창의적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 방향으로 교육과정을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우수 교육수료자들에 대해서는 방학기간 동안 신한카드에서 빅데이터 실무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인턴쉽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측에서도 이번 교육은 서울대 교수진들이 공익차원에서 적극 참여, 향후 빅데이터 관련 진로를 준비중인 학생들에게는 실무를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신한측과 공동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SAM 2014는 신한카드가 젊은 세대들에게 빅데이터라는 전문영역에서 멘토가 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이며, 이번 SAM 2014를 시작으로 대학생 대상 빅데이터 교육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교육기간은 1222일부터 24일까지이며, 교육대상은 1117일부터~1128일까지 지원을 받아 선발한다.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임정호 기자 art@itnews.or.kr]